• 2021.9.1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LGU+, 자율주행 ‘전기버스’ 선보인다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11.11 09:00:00
  • 댓글 0
▲LG유플러스는 블루스페이스, 우진산전, 메트로플러스 등 국내외 전문업체들과 손잡고 ‘자율주행버스’ 사업에 본격 나선다. ⓒLG유플러스

- 블루스페이스, 우진산전, 메트로플러스와 자율주행버스 사업 협력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는 블루스페이스, 우진산전, 메트로플러스 등 국내외 전문업체들과 손잡고 ‘자율주행버스’ 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4개 사는 우진산전 충북 오창 공장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가는데 합의했다.

이번 협약의 첫 사업모델은 자율주행 ‘전기버스’다. 우진산전의 친환경 전기버스를 중심으로 LG유플러스의 V2X 기술과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 기술 등을 접목한다.

구체적으로 LG유플러스는 5G·LTE 통신망과 함께 다이나믹 정밀지도, 고정밀측위(RTK)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이 되는 안전 강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율주행버스의 운행 현황을 원격에서 확인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도 마련한다.

블루스페이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 미네소타주 등 미국 각지의 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해왔다. 자율주행의 인지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블루스페이스는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주변 환경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전기버스와 각 솔루션 간에 인터페이스를 연동하는 통합시스템의 구현은 메트로플러스가 담당한다.

협약 이후 4개 사는 연동 개발 및 테스트를 시작으로 내년 3분기까지 자율주행버스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버스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시티 등 연계 가능한 사업 모델을 발굴, 관련 기술을 확보하는 데에도 각 사의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는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국내외 각 분야별 선도업체의 기술력을 모아 자율주행 관련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심하고 ‘자율주행’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당사의 안전강화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크리스틴 문 블루스페이스 대표는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 기술을 한국에서, 특히 대중교통 수단인 버스에 적용하게 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블루스페이스만의 차별화된 기술을 기반으로 대중이 이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현 우진산전 사장은 “이번 자율주행버스 사업 협력은 친환경 교통 및 전력시스템의 세계일류기업을 추구하는 우진산전의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호 메트로플러스 대표는 “메트로플러스는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자율주행버스 사업은 물론, 향후 스마트시티 사업까지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사회공헌] LGU+, 코로나19 겨울 대비 소외계층 주거환경 개선 봉사 진행 icon[SR경제&라이프] LGU+, 대학정보화 심포지엄서 ‘온라인강의’ 해법 제시 icon[SR통신IT] LGU+,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모바일·스마트홈 ‘쌍끌이’(종합) icon[SR실적] LGU+, 3분기 영업익 2512억원…전년比 60.6%↑ icon[SR경제&라이프] LGU+,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8K 생중계 ‘소셜VR’ 선봬 icon[SR경제&라이프] LGU+, 'U+로드 온라인5일장' 운영 icon[SR경제&라이프] LGU+, 하반기 골드번호 5,000개 추첨 icon[SR경제&라이프] LGU+, 레이다 센서 기반 실시간 낙상감지 서비스 실증 icon[SR경제&라이프] 10월 취업자 42만1천명↓…6개월 만에 최대 감소 icon[SR새상품] 애플, 자체 개발칩 M1 탑재한 제품 3종 공개 icon[SR경제&라이프] 휴넷 해피칼리지, ‘인디펜던트 워커’들의 라이브 토크쇼 선봬 icon[SR실적] 위메이드, 3분기 영업손실 96억…미르4 실적 반등 예고 icon[SR실적] 넷마블, 3분기 영업익 874억…전년比 3.6%↑ icon[SR환경] LGD, OLED TV 패널 친환경 제품 인증 획득 icon[SR새상품] LGU+, U+아이들나라 4.0 출시…새로운 홈스쿨링 시대 연다 icon[SR통신IT] “새로운 홈스쿨링 시대 연다”…LGU+, 아이들나라 4.0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LGU+, 국내 통신사 최초 인터랙티브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icon[SR CEO] 하현회 LGU+ 부회장, “U+에 열광하는 고객 팬덤 만들자” icon[SR통신IT] LGU+,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선봬 icon[SR통신IT] LGU+, 물류 창고 ‘같이’ 쓰는 스마트 물류플랫폼 만든다 icon[SR경제&라이프] U+프로야구, KBO 한국시리즈 AR·VR·특별중계 서비스 선봬 icon[SR사회공헌] LGU+,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사회복지 서비스 제공한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