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26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SK케미칼·애경 직원 '피해자 사칭' 사찰...사참위 "'업무방해' 혐의 수사 요청"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10.13 15:56:07
  • 댓글 0

[SR(에스알)타임스 이호영 기자]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장완익)는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소속 직원들이 가습기살균제피해자 온라인 모임에서 피해자를 사칭하고 피해자와 피해자단체 동향을 파악해온 행위에 대해 13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요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수사 요청 대상자들은 SK케미칼과 애경산업에서 가습기살균제참사 이슈 대응과 피해자 소통 업무를 담당해온 직원이다. 이들은 2019년 5월경 가습기살균제 항의행동 밴드 실명제 전환과정에서 피해자가 아님에도 피해자라고 속여 지속적으로 게시글을 열람하는 등 위계로써 밴드 운영자와 피해자들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참위는 ‘애경산업 소속 직원 피해자 사칭 및 사찰여부’ 조사 과정에서 SK케미칼 소속 직원도 2018년경부터 제3자 명의를 사용, 피해자 온라인 모임에서 활동해온 사실을 추가 확인했다. 

SK케미칼 직원이 가입, 활동한 피해자 온라인 모임은 가습기살균제 항의행동 밴드, 가습기살균제 4차 접수 판정 정보공유, 환경노출확인피해자연합,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포럼 등 4개에 이른다.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직원들은 본인들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이라고 주장했지만 사참위 조사 결과 해당 직원과 그 가족 구성원들은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를 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참위는 이들의 피해자 사칭과 사찰 행위에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이 일부 관여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요청서에 이에 대한 수사 필요성도 함께 전달했다.

SK케미칼은 올해 1월경 소속 직원이 사참위로부터 출석요구를 통보받은 직후 해당 직원 업무용 PC를 교체했다. 또 해당 직원은 사참위 조사 전 SK케미칼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사무실을 방문해 피해자 온라인 모임에 로그인한 적이 있고 이후 사참위 조사과정에서 온라인 모임 접속에 사용한 휴대폰이 아닌 다른 휴대폰 단말기를 조사관에게 제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애경산업 소속 직원은 2019년 초경 피해자 온라인 모임 '가습기살균제항의행동 밴드' 가입 후 피해자 등 관련 정보를 수집해 주간보고 또는 애경산업 임직원이 속한 SNS 단체방에 공유하는 방식으로 상급자에게 보고해온 사실도 확인됐다.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은 가습기살균제참사 발생 이후 사내에 가습기살균제 TF를 꾸려 국회 국정조사와 검찰 수사, 피해자 및 언론 등에 대응해왔다. 해당 과정에서 증거인멸, 증거은닉 등 범죄행위가 이뤄졌다. 애경산업 관계자들은 기소돼 실형 등을 선고받았고 SK케미칼 관계자들은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최예용 가습기살균제참사진상규명소위원장은 "가해기업들이 참사에 대한 책임은 회피한 채 피해자를 사칭하고 피해자들을 사찰한 행위는 또 다른 형태의 2차, 3차 가해를 한 것"이라며 "피해자들에 대한 가해기업 생각이 어떠한지 그 단면을 보여준 사건이며 이에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수사요청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기업은 피해자 사찰이 아니라 피해자들과의 진정한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