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9.25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노동
[SR노동] '코로나19' 추석 물량 '폭증'...'택배·운송' 노동자 '과로사 대책' 촉구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9.14 18:12:26
  • 댓글 0
ⓒ노동과 세계

[SR(에스알)타임스 이호영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4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추석 등으로 물량 폭증과 지속적인 물량 확대를 앞두고 불안을 넘어 공포 가운데 있는 택배·운송 근로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코로나 사태 방역조치로 배달을 권장하지만 정작 택배 근로자들은 저임금과 과로에 시달리면서도 적절한 대책없이 방치되면서다. 이미 올해만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사로 죽었다.  
 
무엇보다 민주노총은 "CJ, 쿠팡 등 재벌 택배사들은 수백억 흑자를 남기면서도 공짜 노동인 분류작업을 노동자에게 그대로 떠넘겨왔다"며 택배기업 분류작업 인력을 추가 투입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정사업본부도 공공기관으로서 분류작업 인력 추가 투입을 선도하고 집배 인력도 추가적으로 투입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이달 10일 정부는 분류작업 인력 한시 충원, 지연배송 사유로 택배기사 불이익 금지 등 내용의 국토교통부 2차 권고안을 발표했지만 택배사, 우정사업본부 등은 추가 인력 투입 없는 현장 운영이 예상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우리 사회는 그 누구도 '노동자의 죽음'이 동반된 노동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라는 상식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은 재벌 택배사들이 대책 이행을 끝까지 거부하거나 회피한다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택배, 집배, 화물운송 노동자들은 똑같은 노동을 하면서도 '특수고용 노동자'라는 위장 자영업자로 노동법 사각지대에 내몰려 있다"며 "이들의 과로사 대책을 비롯해 기본적인 노동권 보장, 산업안전감독, 산재보상 등 근본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또 "특수고용 노동자 노조할 권리 보장을 위한 노조법 1조 개정과 과로사 없는 일터를 위한 투쟁을 끝까지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