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9.24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오피니언 칼럼 오승건시인의 사물놀이
[오승건 시인의 사물놀이]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 오승건
  • 승인 2020.09.09 10:59:34
  • 댓글 0
▲비 갠 날 우포늪ⓒ오승건
▲말밤ⓒ오승건
▲보이는 게ⓒ오승건

[SR(에스알)타임스 오승건 시인의 사물놀이]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장마철 창녕 우포늪의 나무들은

목구멍까지 물이 찼다 빠지기를 반복한다

비 갠 날 오후, 생기 발랄하게 찬란한 풍광은

미친 비바람을 온 몸으로 견뎠기 때문이다

늪에서 나온 말밤(마름)이

수억 년 전 말씀을 까칠하게 전한다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오승건  osk114@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