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1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이재용 부회장 기소, 檢 ‘이유’ 있는 장고해야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07.31 15:44:35
  • 댓글 0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소 여부를 논의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권고가 나온 지 한달이 넘었지만, 검찰이 이렇다 할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자가당착에 빠진 모습이다.

지난달 26일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이재용 부회장의 기소 적절성을 논의했다. 수사심의위는 해당 건과 관련해 심의위원 10대 3의 표결로 ‘수사 중단 및 불기소’ 의견을 검찰에 권고했다.

당초 재계에선 검찰의 이 부회장에 대한 기소 여부가 7월 중 판가름 날 것으로 내다봤으나, 현재 한 달이 넘게 지났음에도 무소식이다. 과거 수사심의위 권고 여부를 받아들일지 검찰이 결정하는 데 일주일 남짓 걸린 것을 비교하면 상당히 오래 지체되고 있는 셈이다. 검찰은 조사를 병행하며 보완 수사를 이어가고 있으며 내달 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1년 8개월 간 이 부회장의 기소를 준비해왔지만, 수사심의위원회의 불기소 권고로 인해 장고에 들어갔다. 특히 13명의 위원 가운데 10명이 불기소 의견을 내면서 무게감이 커졌다. 수사심의위 도입 배경이 검찰 개혁의 일환으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이를 무시하는 것도 쉽지 않아 보인다.

그럼에도 검찰의 장고 배경에는 기소 강행의 속내가 포함돼 있는듯 하다. 기소 중단 결정은 곧 지난 검찰의 조사를 ‘무리수’라고 스스로 인정하게 되는 꼴이며, 자칫 ‘재벌 봐주기’ 프레임의 역풍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최근 국내 기업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 미중무역분쟁 등 이례적인 어려움 속에 처해있다. 삼성 또한 예외는 아니다. 불확실성으로 가득한 상황에서 총수의 처우마저 불확실한 셈이다.

이러한 가운데 이 부회장은 올해만 17번째 현장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그야말로 광폭행보다. 기업의 총수가 이렇게 잦은 대외활동을 하는 경우도 드물다. 삼성이 현재의 위기상황을 얼마나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는 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전대미문의 경제위기 상황에서 이 부회장의 ‘오너 리더십’의 필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먹거리 선점과 빠른 결단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장고 끝에 악수 둔다. 검찰의 장고가 이유 있기를 기대해 본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