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1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정부 공식물가, '체감물가' 괴리...'100대 품목 지수' 개발, 핀셋정책 필요"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7.29 15:53:56
  • 댓글 0
ⓒSR타임스

[SR(에스알)타임스 이호영 기자] 정부 공식소비자물가와 달리 서민층 생필품 체감물가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두 물가간 간극 해소를 위해 '100대 품목 가격지수' 등 정교한 서민 체감물가 지표 개발, '식탁물가' 핀셋정책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함께 소비자 주체적으로 온라인 가격비교 등 활성화를 통해 상품정보, 시장정보를 적극적으로 찾고 활용하며 기업의 자발적인 경쟁환경을 만들어가는 것도 소비자 후생을 위해 요구된다.

29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생활필수품 가격 폭등, 서민이 살 수 있는가' 대책 마련을 위한 자리에서 소협 물가감시센터 소속 김정배 회계사는 "정부 소비자물가지수 대표 품목수는 460개"라며 "해당 대표 품목 가중치는 2.2%이지만 이 중 서민층이 체감하는 식료품·비주류 음료 132개 품목 가중치는 1%로 낮은 점도 체감물가와의 격차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민층 체감이 높은 식료품 가중치는 외려 낮은 상황이다.

김광석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서민층 경제부담이 높은 식료품 부담을 충분히 확인해줄 수 있는 더욱 정교한 체감물가 지표 개발이 시급하다"며 "해당 지표에 기초해 핀셋정책을 수립, 시행해야 한다"고 했다.  

김 박사는 "정부가 저물가 디플레에 초점을 맞춰버리면 지금처럼 소비자 체감물가가 오르는 상황을 절대 해결할 수 없다"며 "서민형 정책 대안이 나오기 어렵다"고 했다.

식음료 기업도 불분명한 인상요인을 이유로 정기적으로 가격을 높이면서 체감물가를 높이고 있다. 김정배 회계사는 "기업은 원재료나 인건비 인상 등을 이유로 가격을 높이고 있지만 실제 인상 유인이 적은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기업의 부당한 가격인상에도 소비자들은 저항하지 못하고 감내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했다. 

통상 기업은 정권이 바뀌거나 연초면 인상을 많이 해왔다. 일례로 김 회계사는 "2017년부터 최저임금인상을 이유로 가격인상한 기업이 굉장히 많았다"며 "소위 알바를 많이 두는 업종 롯데리아, 버거킹, KFC, 맘스터치 등 패스트푸드가 가격인상을 많이 했다"고 지적했다.  

농심은 제조원가인상을 이유로 가격인상을 했지만 농심 재료비 등 원가는 2015년 69%, 2016년 68%, 2017년 67% 줄었다. 결국 이처럼 실제 원가는 하락했지만 원가 인상을 이유로 가격을 인상했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김광석 박사는 금리가 떨어지는데도 물가가 오르지 않는 현상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속된다면 디플레가 우려된다고 했다. '코로나19'가 연내 등 생각보다 빨리 종식되면 소비 급증으로 오히려 인플레를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했다.

단지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이 높은 현재로서는 물가하락은 또 다른 물가하락을 부르기 때문에 적극적인 소비와 기업 투자를 늘릴 수 있는 여건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