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6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창간기획] 빅테크, 은행·보험·증권 ‘야금야금’…금융 전략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7.27 09:00:00
  • 댓글 0
ⓒ연합뉴스TV화면 캡쳐

- 네이버·카카오 등 플랫폼 기반…고객 확보 

- ‘페이’ 부터 ‘은행’, ‘증권’까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Big tech)’가 기술 중심의 금융서비스인 ‘테크핀(Tech fin)’을 바탕으로 금융시장으로 진격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른바 ‘네이버통장’을 내놓고 하반기에 보험과 증권시장 진출에 나섰고, 카카오뱅크로 은행업과 카카오페이로 증권업에 진출한 카카오는 보험업 진출에도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27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네이버가 미래에셋대우에서 8,000억 원을 투자받아 설립한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달 보험 자회사 ‘NF보험서비스’의 법인명을 등록했다. 지난달에는 네이버통장이라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구체적으로 네이버는 포털 플랫폼을 중심으로 다른 금융사와 협업하는 전략으로 금융업에 진출했다.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 지분 30%를 보유한 미래에셋대우로부터 자금지원을 받은 뒤 자산관리계좌(CMA)인 네이버통장을 선보이고 풀(Full)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또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달 미래에셋캐피탈 지정대리인(핀테크 기업이 금융사 핵심 업무를 위탁하도록 허용하는 제도)으로 지정돼 네이버페이 고객에게 대출사업에도 손을 댔다. 이들이 하는 대출 사업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업체의 판매 실적 등을 고려해 신용등급을 평가하고 미래에셋캐피털이 돈을 빌려주는 방식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후불결제(신용)와 관련해 최대 4년간 금융 규제를 유예해주는 제도인 혁신금융서비스 신청이 허가돼 신용사업까지 가능해졌다. 네이버페이로 결제 시 고객에게 ‘신용결제’를 가능토록 도와주는 형태다. 특히 별도의 보험 자회사인 ‘엔에프(NF)보험서비스’의 법인 등록을 마치고 보험업까지 진출할 계획을 세웠다.

카카오의 금융업 진출은 협업보단 정면돌파다. 지난 2017년 간편결제와 송금에서 출발한 카카오페이는 멤버십, 청구서 등으로 금융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인수한 바로투자증권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투자 분야도 갖췄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를 출범하며 은행업에도 진출하는 정공법을 택했다. 카카오뱅크는 출범한 지 2년 만인 지난해 당기순이익 137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올 1분기 순익도 185억 원에 달한다. 카카오뱅크는 카드사, 증권사 등 다른 금융사 상품을 대신 중개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플랫폼업자 면모도 보인다.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GA인 인바이유를 인수하며 보험업에도 발을 담갔다. 올해 중으로는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 예비인가를 금융위원회에 신청할 예정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핀테크는 기존 금융서비스에 IT기술을 접목한 것을 말하며, 테크핀은 IT회사가 주도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지칭한다”면서 “금융권의 경쟁을 심화시켜 소비자들이 지금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은행의 경우 높은 예금금리를 부여하게 되면서 조달비용이 증가하고,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네이버는 규제 많은 은행 설립보다 타 금융권과 손잡고 CMA통장·대출 서비스 등을 시작했고, 카카오는 ‘카뱅’으로 은행을 설립했고, 플랫폼 기반의 투자업에도 진출했다”면서 “빅테크로 인해 금융시장에 불공정한 경쟁환경이 조성되지 않도록 기존 금융사와 빅테크 간 규제차익을 최소화하는 방안 등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창간기획] 유통업계, 복날맞이 ‘보양식’ 열전 icon[SR주간브리핑] ‘5대 은행, 기업대출 폭증’·‘LG전자, TV 6만대 리콜’ icon[창간기획] '코로나19'가 바꾼 삼복 '보양'..."육해공 '간편식' 확대...'배송·반려동물' 특화" icon[창간기획] '코로나19'發 비대면 식문화에…"'가정간편식'이 뜬다" icon[창간기획] 네이버·카카오, 금융권 슈퍼 갑(甲) 군림하나 icon[SR경제&라이프] 하나·우리금융, ‘한국판 뉴딜’ 10조원씩 지원 icon[SR경제&라이프] 네이버·카카오페이, 30만 원까지 신용결제 가능 icon[SR경제&라이프] 금융위 “무·저해지 보험, 환급금 줄일 것” icon[기자수첩] 도 넘은 절판마케팅, 또 다시 ‘불완전판매’ 부른다 icon[SR경제&라이프] 주요 보험사, ‘언택트’에…‘설계사’ 증원, 왜 icon[SR경제&라이프] 카뱅, 올 2분기 268억 순익 시현…전년 보다 793.3%↑ icon[SR경제&라이프] 8월17일 임시공휴일 지정…‘대출 만기’ 하루연장 icon[SR경제&라이프] 금융위, 지역재투자 평가…농협·기업은행 최우수 부여 icon[SR경제&라이프] 카카오뱅크, 이마트와 26주 적금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금융위 “대형 금융사 정상화·정리제도 구체안 추진” icon[SR경제&라이프] 4대 금융-ICT기업, 합종연횡…“빅테크 위협에 선제적 움직임” icon[SR경제&라이프] 카카오뱅크 ‘26주적금 with 이마트’ 돌풍 icon[SR경제&라이프] 네이버파이낸셜, 전세금 반환보증 상품 출시 icon[SR금융] 증권사 ‘CMA’계좌 금리인상…“은행으로 자금이탈 맞불”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