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30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금융
외환은행, ‘내부통제점검 TFT’ 신설
  • 조영란 기자
  • 승인 2014.04.28 17:53:00
  • 댓글 0
[SR타임스=조영란 기자] 외환은행은 지난 25일 직원의 윤리의식을 제고하고 금융권에 대한 내부통제 강화 요청에 선도적으로 대응코자 ‘내부통제점검 TFT’를 신설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최근 크고 작은 금융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여 은행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크게 하락한 상황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사고를 미연에 철저히 방지함으로써 ‘Clean Bank’로 도약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매월 은행장이 직접 회의를 소집하여 이행실태를 꼼꼼히 점검하고 미비점을 철저히 보완함으로써 내부통제 부문에서 금융권 최고의 ‘Best Practice Bank’가 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신설된 ‘내부통제점검 TFT’에서는 ▲고객정보보호 관리 업무 ▲획기적인 경영쇄신 및 의식개혁 강화 ▲해외점포 관리 강화 ▲기업구조조정 및 여신관리 강화 등 은행업무 전반에 대한 내부통제 취약점에 대한 점검을 주관하게 된다.
 
한편, 외환은행 전략기획부 관계자는 “은행 내 금융사고 방지와 부당한 업무처리 발생 예방을 위해 내부통제 취약점을 재점검하여 강화코자 ‘내부통제점검 TFT’를 신설하게 됐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외환은행은 보다 선도적이고 실질적인 내부통제 관리방안을 통해 고객의 신뢰 회복에 앞장서고 고객과 은행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들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영란 기자  yrcho@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