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14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회사 헌납
  • 임재인 기자
  • 승인 2020.06.29 18:24:38
  • 댓글 0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사진 오른쪽)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SR타임스

- 제주항공 측, "내부 경영진에서 결정한대로 인수합병 진행할 예정"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이상직 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함께 이스타항공 측은 제주항공에 인수작업을 시급하게 촉구했다.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은 이날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 의원의 성명서를 대독했다.

이스타홀딩스가 제주항공에 매각할 예정인 이스타항공의 지분은 약 38.6%에 해당하는 410억 원으로 이 의원의 아들(66.7%)과 딸(33.3%)이 지분 100%를 가지고 있는 회사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대주주 이상직 의원의 결정에 책임을 통감하고 통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1,600명의 임직원들과 함께 제주항공의 인수합병 의사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 진행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정부지원을 받을 자격도 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다”며 “정부 당국에도 과감하고 전폭적인 투자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협상이 어디까지 진행됐냐고 묻는 말에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으며 “이스타항공의 살길은 제주항공의 인수뿐”이라며 제주항공에 인수 작업 건을 확실히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함께 최 대표는 임직원들의 밀린 임금 지급 건에 대해서 “이스타항공은 현재 임금 지급을 시행할 자금이 없는 상황”이라며 “매각만이 이스타항공이 살 수 있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철우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표 역시 “제주항공의 인수합병 입장표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측의 결정에 따로 입장은 없다”며 “내부에서 결정한대로 인수합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철우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표가 직원 측을 대신해 이날 기자 회견장에 나오지도 않은 이 의원을 두둔하는 입장을 전달하자 항공기 조종사 노조 측이 이를 항의하고 나섰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왜 그걸 당신이 얘기하냐, 대표 맞냐"라면서 "한철우 프락치!"라고 외치며 거세게 반발했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