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14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고객은 뒷전"…GS편의점 ‘반값택배’ 문제 많다
  • 임재인 기자
  • 승인 2020.06.10 15:47:26
  • 댓글 0
▲GS25 반값택배서비스 시스템 이용 ⓒSR타임스

- "중요한 물품일 때 구매자가 위약금" 책임 논란 일어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GS편의점이 서비스하고 있는 '반값택배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크다. 특히 고객의 택배 제품이 분실 되거나 했을 경우의 책임을 고객에게 전가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GS편의점 '반값택배서비스'를 이용한 제보자 A씨(서울 송파구 거주)는 지난달 16일 개인 간 거래로 판매자 K씨(서울 서대문구 거주)로부터 의류를 구매했다. K씨는 곧바로 A씨에게 보낼 제품을 GS편의점에서 반값택배서비스를 이용해 접수를 마쳤다.

지난달 19일 K씨가 의뢰한 의류 물품은 GS편의점 수거센터에 입고됐으나 그로부터 열흘이 지난 29일 A씨는 본인에게 배달되어야 할 제품이 접수 점포에서 분실됐다는 황당한 연락을 받게 된다. 그것도 A씨가 제품이 왜 배송되지 않느냐고 GS택배고객센터에 항의를 하고 나서야 관계자들에게 듣게된 답변이었다. 그 후, 지난 3일 보름 만에 물건을 찾았다고 A씨에게 알려온 GS택배고객센터는 퀵배송과 함께 A씨에게 택배비용 200%와 물건값의 2배 보상을 제시했다.

A씨는 "고객센터에 QR코드로 배송이동경로가 전부 확인됨에도 불구하고 왜 보름동안 물건을 찾지 못했는지 의문"이라며, "택배회사가 고객 제품 관리를 이렇게 소홀히 해서야 어떻게 믿고 맡길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특히, 택배 물품이 구매자에게 제때 배송되지 못했을 경우, 그 배송 지연 책임으로 구매자가 위약금을 물게 되는 경우에도 GS편의점이 최소한의 보상만 해주겠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택배 물품을 택배사에서 분실했는데도 위약금을 소비자가 처리해야 한다는 GS편의점 택배 보상 정책에 대해 소비자 비판이 거세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물품을 보낼 때 물품가액을 설정한 한도내로만 보상액이 지급되며, 물품가액을 설정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최대 50만 원이 배상된다"며 "중요 물품이거나 고가의 물품인 경우 배송 접수 전 택배사와 협의를 거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GS편의점의 반값택배서비스란 GS편의점만의 독자적인 배송시스템으로 편의점에서 접수하고 수령하는 배송서비스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공휴일 배송을 하고 있으며, 1,600원에서 2,100원 사이의 배송료를 내면 이용이 가능하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