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바나나 전염병, 멸종 가능성..."인체 끼칠 영향은?"
  • 김수정 기자
  • 승인 2014.04.25 10:33:00
  • 댓글 0
[SR타임스 김수정 기자] 바나나 전염병인 파나마 병이 확산 되면서 바나나 멸종설이 퍼지고 있다.
 
현지시간 21일 미국 경제 전문 채널 CNBC는 "바나나 전염병 파나마병의 일종인 TR4가 전 세계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바나나가 지구상에서 사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바나나 전염병은 인체에는 무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이를 막을 백신이나 농약은 개발되지 않았다.
 
TR4는 한번 걸리면 수년 내 바나나 농장 전체를 고사 상태로 만들어버리며, 이 병은 글로벌 바나나 수출의 95%를 차지하는 캐번디시 품종에 치명적이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나나 멸종을 막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전염을 최대한 막는 동시에 새로운 유전자군을 찾는 것이다.

한편 미국 플로리다대학 랜디 플로츠 식물병리학 교수는 “TR4의 확산이 중남미 바나나 공급국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 곰팡이균이 어디까지 퍼질지 아직까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그동안 바나나 생산·수출의 주류였던 캐번디시 품종은 바나나 전염병의 확산으로 멸종 위기에 놓일 수도 있다”면서 “다른 바나나 품종의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수정 기자  sjkim@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