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NH농협은행, 전자금융사기 사전 차단
  • 장석일 기자
  • 승인 2015.05.19 09:13:00
  • 댓글 0
[SR타임스 장석일 기자] NH농협은행이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를 통해 8500만원 규모의 전자금융사기를 사전에 차단해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던 것을 막아냈다.
 
19일 농협은행에 따르면 지난 13일 NH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 FDS(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 모니터링팀은 블랙리스트로 등재된 인터넷 IP에서 고객 ID로 농협 인터넷뱅킹에 접속하려는 시도가 확인돼 접속을 즉각 차단했다.
 
사건은 지난 13일 오후 5시께 NH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 FDS모니터링팀에는 경고음이 울렸다. 모니터링팀은 고객 ID가 유출된 것으로 판단, 곧바로 해당 고객에게 연락을 취해 본인이 로그인하려고 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이어 모니터링팀은 고객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가까운 영업점을 방문해 보안매체 재발급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안내했다.
 
농협은행은 또 해당 IP를 통해 로그인한 기록을 모두 역추적한 결과, 추가로 총 39개 계좌의 전자금융사기까지 예방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총 8578만원의 고객 자산 인출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
 
FDS는 기존의 고객의 금융 거래 패턴을 분석해 이와 전혀 다른 거래가 시도될 경우 경고해주는 시스템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당행 상담사가 예금주와 유선 상담한 결과 고객이 파밍사이트에 접속해 개인정보를 입력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금융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점차 고도화되는 전자금융사기를 대비해 FDS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전자금융사기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석일 기자  deasimmm@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석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