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5.31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경제&라이프] 롯데제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전방위 노력"
  • 임재인 기자
  • 승인 2020.03.26 14:28:35
  • 댓글 0
▲ⓒ롯데제과 양평빌딩

- 2월말부터 회사 건물 입출입 통로 1층 게이트 한 곳으로 한정

- 출입 때 발열체크 필수...전사적인 대면회의 금지, 재택근무

- 대구 지역 및 소외계층에 과자 약 2400 박스 전달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롯데제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통해 국민과 소비자, 직원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제과는 이를 위해 정부의 지침에 따라 2월 24일부터 대응 지침을 격상하고 적극적으로 감염병 예방과 확산을 피하기 위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코로나19의 감염과 확산을 피하기 위한 대책으로 2월말부터 회사 건물의 입출입 통로를 1층 게이트 한 곳으로 한정했다. 동시에 출근을 비롯해 외출 후 회사 건물에 들어 올 때 발열체크를 필수로 하였으며, 또 지하 주차장 3개층을 이용하는 모든 임직원들도 1층을 통해서만 출입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본사를 비롯해 각 공장과 지사 등 전사업장을 출입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미착용시에는 원천적으로 출입이 불가능하도록 했으며, 사무실 내에서도 업무 중 이동할 때는 마스크 착용을 권고가 아닌 필수 사항으로 정했다.

또한 전사적인 대면 회의를 금지하였으며, 불가피한 경우에는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도록 했다. 더불어 층간 이동을 자제하도록 하고, 필수업무 외에는 유선을 통해 협의하도록 조정했다.

뿐만아니라 부서별 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각 부서장은 부서원이 37.5도 이상 발열과 호흡기 관련 유증상을 보일 때는 즉시 관련부서에 통보하고 자가격리를 하도록 하였다. 또 임산부와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직원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였다. 직원들의 출장도 긴급을 요하는 출장 외에는 자제하고, 부서내 회식도 금지하도록 했다.

직원들이 모여 쉘 수 있는 휴게 공간인 스위트 라운지도 잠정 폐쇄했다. 또한 사내 식당을 이용할 때 마주보지 않고 옆으로 나란히 앉도록 의자를 배열했다. 외부 손님의 회사내 출입도 통제하고, 필히 접촉해야 하는 외부 손님 미팅은 회사 밖에서 이루어지도록 하였다.

이와함께 롯데제과는 지난 3월 2일부터 회사의 각 부서별 인원을 3개조로 나누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이와함께 처음 시행해고 있는 재택근무 경험을 사보에 게재하여 긍적적인 요소들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이달 대한적십자사, 밀알복지재단 둥 단체를 통해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는 대구 지역 및 소외계층에 약 2400 박스의 과자를 지원했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