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4.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마스크 특혜 ‘지오영’ 논란 가열
  • 신유림 기자
  • 승인 2020.03.10 18:37:48
  • 댓글 0
▲조선혜 지오영 회장

- 청와대 “가짜뉴스, 원칙 대응 할 것”
- 조선혜 지오영 회장 “가짜뉴스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이 문제”

[SR(에스알)타임스 신유림 기자] 정부의 공적 마스크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지오영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마스크 수급대책에 따른 공적 물량 유통기업으로 선정한 의약품 전문 유통업체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총 생산량의 80%를 전담한다.

당초 지오영의 거래 약국은 전체 약국의 60%인 1만4,000개였으나 이번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과 함께 1만7,000개로 확대됐다. 나머지 약국 5,000여 곳은 백제약품이 담당하고 있다.

조달청이 마스크 제조업체와 체결한 마스크 계약단가는 900∼1,000원이며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약국 공급가는 1,100원이다.

공적 마스크의 하루 공급량이 평균 560만 장인 점을 고려하면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장당 100∼200원씩 계산해 하루에 5억6,000∼11억2,000만 원의 수수료를 벌어 들이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가 이들 유통업체에 매일 수억대에 달하는 이윤을 확보하는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낳았다.

여기에 지오영의 지분 75%를 중국계 자본이 소유하고 있어 사실상 중국회사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김정숙 여사와 조선혜 지오영 회장이 같은 학교 동문이기 때문에 정부가 지오영에 특혜를 줬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동문이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김정숙 여사는 숙명여중·고를 거쳐 경희대 성악과를 졸업했으며 조 회장은 인천 인일여고를 거쳐 숙명여대 약학대를 졸업했다.

따라서 두 사람이 동문이라는 소문은 사실무근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청와대는 지난 9일 “지오영 대표와 김정숙 여사는 일면식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특혜 의혹에 대해 정부는 같은 날 “해당업체들을 선정한 배경은 유통과정의 효율성을 고려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수수료에 대해선 매일 밤샘 배송과 작업 등에 따른 물류비, 인건비 인상분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기획재정부·식품의약품안전처·조달청은 ‘공적마스크 공급권·가격구조 관련 보도자료’에서 “해당 업체에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약사회는 유통업체와 약국이 과도한 이익을 얻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공적 마스크의 유통·판매 절차는 최대한 단순화한 상태이기 때문에 불필요한 마진이 발생할 여지가 적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밖에도 조 회장과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가 부부라는 SNS 소문 또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공영쇼핑은 지난 9일 “당사 대표와 관련한 SNS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대표 개인의 명예훼손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인 당사의 신뢰와 가치를 실추시키는 중차대한 위법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 회장은 10일 오전 CBS방송 <김현정의 뉴스쇼> 취재팀과의 인터뷰에서 “가짜 뉴스라도 10%는 맞아야 상대한다”며 “말도 안 되는 주장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전 직원들이 애쓰는 상황에서 가짜뉴스들이 상처를 안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역시 지난 9일 코로나19(우한폐렴) 사태 관련 가짜뉴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원칙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오영 출신 인사의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공모 참여 소문은 일부분 사실로 밝혀졌다.

박명숙 전 지오영 고문은 민주당 비례공천관리위원회가 지난 4일 발표한 비례대표 후보 면접심사 통과자 중에 속해있다.

하지만 박 전 고문은 지난 1월 지오영에서 퇴사했으며 공적 마스크 유통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명확히 해명되지 않은 부분은 있다. 지오영이 코로나19(우한폐렴) 사태를 이용해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의혹이다.

하지만 지오영 측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지오영 관계자는 “마스크 물량 공급에 상당수 직원들이 야근까지 하며 매달리고 있다”며 “인건비와 유통비용 등을 감안하면 결코 높은 마진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 사실상 중국회사라는 논란에 대해서는 “현재 이와 관련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나 업무가 밀려 아직 내부적으로 정확히 확인된 바가 없다”며 “양해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유림 기자  beluga8324@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