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4.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구미 삼성전자 코로나19 확진자, ‘정신적 고통’ 토로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02.23 12:43:17
  • 댓글 0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삼성전자 홈페이지

- 구미사업장 24일까지 폐쇄…물량 공급엔 차질 없어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삼성전자 경북 구미사업장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해, 스마트폰 생산 사업장이 일시 폐쇄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2일 직원들을 모두 조기 퇴근시키고 구미사업장을 일시 폐쇄했다. 주말 사이 방역을 거쳐 24일부터 사업장을 정상 재가동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근무한 층은 25일 오전까지 폐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중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구미사업장은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2사업장으로, 이번 사업장 임시 폐쇄로 물량 공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삼성전자측은 폐쇄 기간이 주말이고 24일부터 정상 가동하기 때문에 특별히 차질이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한편, 경북 구미에서 첫 확진자 판정을 받은 A씨는 22일 SNS를 통해 정신적인 고통에 대해 토로했다. A씨는 "평소 손 씻기를 열심히 했던 제가 감염증에 걸린 것에 너무 어이가 없고,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다. 제 주변 사람들에게 누가 될까 두렵다"고 말했다.

이어 “저 한 사람을 끝으로 더 이상 아프신 분들이 없었으면 좋겠다. 저의 신상 정보가 공개로 상처 받을 가족과 친구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아픔보다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