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2.27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문화로 만나는 SR세상
[문화로 만나는 SR세상] 지구를 위한 진혼곡 멀티미디어 융합 퍼포먼스 '체인징 타이즈'
  • 조인숙 기자
  • 승인 2020.02.14 18:32:17
  • 댓글 0
▲ⓒ체인징 타이즈 공연

- 서울예술대학교, 멀티미디어 융합 퍼포먼스 '생명의 순환과 탄생' 기원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201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ts Council Korea, ARKO)의‘Art & Digital Tech’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멀티미디어 융합퍼포먼스인 “체인징 타이즈”가  남산예술센터에서 14일 성료했다.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의 예술창조센터가 주관(오준현 교수 기획)한 이번 작품은 한국과 미국이란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동시에 펼쳐지는, 지구를 위한 일종의 진혼곡이다. 또한 죽은 자의 넋을 기리며 슬퍼하는 것을 넘어서 윤회와 환생, 생명의 순환을 기원하는 ‘생명 굿’이기도 하다.

텔레마틱 기술을 통해 서로 다른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 넘으며 죽은 자의 영혼을 기리는 이번 작품은 죽음을 앞둔 자의 생명을 기원하는 산진오귀굿 형태로 진행된다. 지구를 향한 단순한 위로를 넘어 새 생명의 순환과 탄생을 기원하는 것이다.

‘체인징 타이즈’는 2016년 1월에 실시된 서울예술대학교 CultureHub와 캘리포니아주립대 샌디에고(UCSD) 예술가들의 몰입형 텔레마틱 콘서트를 기반으로 VR, 5G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더욱 혁신적인 텔레마틱 음악 공연을 선보이고자 새로이 기획된 작품이다.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시간의 축을 엮는다는 의미에서 미국 샌디에고(UCSD)와 한국, 각각의 다른 공간에 위치한 아티스트들의 연주를 하나의 퍼포먼스로 이었다.

지구의 이미지가 상영되는 가운데 LED에 움직임으로 표현되는 아티스트들의 연주는 관객들에게 탈-국가적인 관점에서의 자연 파괴의 양상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한다. 서로 다른 음악과 영상의 언어가 하나의 조화를 이루며,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지구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던진다.

범지구적인 주제 의식과 더불어 수준 높은 기술을 실현한 이번 작품은 이전에 없던 ‘아트 앤 테크놀로지의 결합’을 보여주며, 새로운 예술콘텐츠의 방향성을 제시하였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