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15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한국거래소 조직개편 단행…장외파생상품 거래정보 집중관리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2.10 17:36:27
  • 댓글 0
▲한국거래소 전경 ⓒ한국거래소

- TR사업실·코스닥 기업심사팀 신설 조직 개편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한국거래소가 조직개편을 단행해 파생상품시장본부 거래정보저장소(TR, Trade Repository) 사업실과 코스닥시장본부 기업심사팀 등을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나타난 장외파생시장 규제 강화 움직임의 일환이다. 앞서 주요 20개국(G20)은 지난 2009년 정상회의에서 TR 도입에 합의했다.

TR은 장외 파생상품의 투명성을 높이고 위험성은 줄이기 위해 모든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를 수집·관리하는 새로운 금융시장 인프라다. TR은 향후 장외파생상품거래에 관한 세부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저장하고 필요할 때 감독 당국에 보고하고 공시한다.

한국 거래소 측 관계자는 “종전까지는 금융감독원 등 감독 당국이 장외파생상품 거래 관련 정보를 금융회사에 직접 문의해야 했다”면서 “향후 TR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면서 훨씬 효율적으로 감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거래소는 상장폐지 관리 강화를 위해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업무를 담당하는 코스닥시장본부 기업심사3팀을 추가로 신설한다. 이로써 종전까지 기업심사 1팀과 2팀이 담당하던 실질심사 업무를 총 3개 팀이 나눠 맡게 됐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