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9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문화로 만나는 SR세상
컨버스, 유스컬쳐 대표 아티스트들과 ‘좋아하는 것을 계속 좋아하자’ 캠페인
  • 조인숙 기자
  • 승인 2020.02.07 15:19:52
  • 댓글 0
 

-레드벨벳 슬기, 릴체리 & 지토모, 소코도모의 화보, 영상 공개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스트릿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컨버스(CONVERSE)가 2020년을 맞아 유스컬쳐(YOUTH CULTURE)를 지지하는 ‘좋아하는 것을 계속 좋아하자’ 캠페인을 런칭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00년 동안 당대 유스컬쳐 아이콘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온 컨버스는 올해 한 발 더 나아가, 자신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꿔 나가는 유스세대를 위해 새로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더불어 결과 중심적인 이 사회에서 만들어가는 과정 그 자체의 가치를 전달하고자 했다.

컨버스가 새롭게 진행하는 캠페인 ‘좋아하는 것을 계속 좋아하자’는 유스컬쳐를 대표하며 스스로를 탐색하고 자신만의 색을 만들어가는 아티스트들의 과정을 화보와 영상으로 공유한다.

이를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계속 좋아하는 것조차 두려운 유스세대에게, “내가 좋아하는 것이 모여 결국 내가 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좋아하는 것을 계속 좋아해도 괜찮다”라며 유스컬쳐의 자유로움을 지지한다.

캠페인에는 레드벨벳 슬기, 힙합 듀오 릴체리 & 지토모, 신흥 대세 래퍼 소코도모 등 유스세대가 열광하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7년간의 긴 연습생 생활을 성실하게 해냈다는 레드벨벳의 슬기. 자타 공인 K-pop 대표 댄서이면서 동시에 탄탄한 보컬 실력까지 겸비한 그녀. 레드벨벳 무대에서 선보이는 파워풀한 댄스 뒤에 묵묵히 자신만의 색까지 만들어가는 노력이 숨어있다.

집에서 시를 읽고, 남몰래 화장실에서 춤추는 걸 좋아했던 릴체리. 릴체리 재능을 알아본 친오빠 지토모의 응원으로, 무대에서 랩을 하게 됐다. 이제 릴체리와 지토모는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자신들만의 음악을 펼치며, 세상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더 큰 무대를 꿈꾼다.

특이한 의상 소품과 자신만의 음악 장르로 첫 등장부터 주목받은 소코도모. 음악뿐만 아니라 영상, 미술 등 다양한 예술 영역에서 영감을 받는다는 그는 래퍼보다 아티스트라는 수식어가 어울린다. 장르로 규정할 수 없다는 그의 음악처럼 소코도모 세계는 한계 없이 펼쳐지고 있다.

화보와 함께 공개된 캠페인 영상에는 유스컬쳐 대표 아티스트들이 직접 밝힌, ‘좋아하는 것’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실패, 열정 등이 가감 없이 리얼하게 담겨있다. 이 영상을 통해 유스세대에게 ‘좋아하는 것을 향해 계속 나아가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할 뿐만 아니라, 유스세대의 유연한 가능성과 다채로운 개성을 사회 전반에 시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티스트들의 솔직하고 개성 넘치는 캠페인 영상과 화보는 2월 7일 컨버스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첫 공개된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