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2.24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이성민 "수입 없던 연극인 시절..2시간 거리 걸어다녀"
  • 정이나 기자
  • 승인 2020.01.26 22:50:46
  • 댓글 0
▲ⓒSBS

[SR(에스알)타임스 정이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성민이 어렵던 시절을 떠올렸다.

26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성민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민은 "몸이 가난이 기억해"라 말하는 음문석의 모습을 보며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처음 서울 와서 연극할 때 수입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생활비 10만원을 주는 것으로 생활했다"고 고백했다.

또 그는 교통비, 담뱃값 등을 제외하면 남는 돈이 없어 PC방에서 밤을 샜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 터미널에서 집까지 2시간 이상 걸리는데 택시비가 없어 걸어다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무명의 아픔을 겪고 있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고 고백했다.

정이나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이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