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16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경제&라이프] 현대차, 6년간 61조 투자…'2025 전략' 공개
  • 김경종 기자
  • 승인 2019.12.04 16:30:57
  • 댓글 0
▲이원희 현대차 사장이 '2025 전략'과 중장기 '3대 핵심 재무 목표'를 발표하는 모습. ⓒ현대자동차

- 영업이익률 8%, 글로벌 점유율 5%대 달성 목표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중장기 혁신 계획인 '2025 전략'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4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2025 전략'과 중장기 '3대 핵심 재무 목표'를 밝혔다.

'2025 전략'은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2대 사업 구조를 축으로 ▲내연기관 고수익화 ▲전동차 선도 리더십 ▲플랫폼 사업기반 구축 등을 3대 전략 방향으로 설정했다.

이를 구체화 하기 위해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에서는 ▲균형적인 지속 성장 ▲고객가치 증대 및 원가구조 혁신,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에서는 ▲제품 및 서비스 결합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활용 등 4대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Smart Mobility Device)’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Smart Mobility Service)’ 2대 사업 구조로 전환, 각 사업 경쟁력 제고 및 상호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2025년 글로벌 배터리 전기차,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대 전동차 제조 기업으로 도약하고,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서도 수익 창출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자동차는 물론 PAV(Personal Air Vehicle·개인용 비행체), 로보틱스 등으로 제품 군을 확장한다. 여기에 새로운 성장 동력인 플랫폼 기반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더해 고객에게 끊김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 경험을 모두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으로의 혁신 전략을 담았다.

이날 현대차는 '2025 전략' 추진을 위한 중장기 투자 규모, 수익성 및 시장 점유율 목표 등 '3대 핵심 재무 목표'도 공개했다. 주주 및 시장과 적극 소통하고, 주주가치 경영을 하기 위한 의지도 담겼다.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성공적 전환을 목표로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사업 역량 확보 등에 향후 6년간(2020년~2025년) 총 61조1,000억 원을 투자한다. 향후 6년간 연평균 투자액은 약 10조 원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제품과 경상 투자 등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에 41조1,000억 원 ▲전동화·자율주행·커넥티비티·모빌리티·AI·로보틱스·PAV(Personal Air Vehicle·개인용 비행체)·신 에너지 분야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에 20조 원을 투입한다. 

현대차는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률 목표도 기존 2022년 7%에서 2025년 8%로 상향했다. 

수익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원가 경쟁력을 기반으로 전동화 비중을 높이고,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기반을 구축해 전동화 확대 및 미래사업 대응에 적극 나서겠다는 구상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도 수익성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차량 플랫폼 통합 및 표준화 설계로 공용화와 통합구매를 확대하고 ▲배터리, 모터 등 환경차 전용부품 설계 혁신 및 부품 수급 체계를 개선하며 ▲권역별 현지 최적화 설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2025년 글로벌 시장 점유율 목표도 2018년 실적 대비 약 1%포인트 증가한 5%대로 설정했다. 권역별 시장 수요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서도 경쟁력 있는 모빌리티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점유율 목표치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시장친화적 주주환원 등 주주가치 제고도 지속한다. 현대차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주주 및 시장과의 신뢰 확대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내년 2월까지 진행하는 자사주 총 매입규모는 3,000억 원 수준이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는 언제나 고객을 최우선에 두고 고객 모두의 삶을 가장 가치 있는 순간으로 이어주는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사회공헌] 현대차그룹, ‘굿잡 5060 성과공유회’ 발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11월 판매 실적 39만2,247대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수요응답형 버스 시범 서비스 개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선봬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중국서 ‘현대차X첼시 FC 유소년 축구 캠프’ 개최 icon[SR사회공헌] 현대차, 다문화가정 고향방문지원 수기 공모 성료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H인천 수소충전소 개소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 참가···‘라페스타 전기차’ 공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 ‘올해의 트럭 혁신상’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서울시와 자율주행 플랫폼 도시 육성 MOU 체결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SUV 콘셉트카 ‘비전 T' 최초 공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그룹, 성과 기반 임원인사 단행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자동차, 현대 차(茶) 증정 크리스마스 캠페인 진행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쏘나타 센슈어스 7박 8일 시승 이벤트 실시 icon[SR경제&라이프]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 용퇴 icon[SR사회공헌] 현대차그룹, 이웃돕기 성금 250억 원 전달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포터II 일렉트릭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UAE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 1,200대 공급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2019 산타원정대 발대식 개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i30 패스트백 N’·‘i30 N’ 독일 스포츠카상 수상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일렉시티, '대한민국 기술 대상' 장관상 수상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인도네시아서 차량 호출 서비스 개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차, WTCR 드라이버 부문 2년 연속 우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