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6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인권
[SR인권]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피가 거꾸로 심정? 국민청원 성사 될까?
  • 류재정 기자
  • 승인 2019.12.02 01:56:23
  • 댓글 0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방송화면 캡쳐

-"아동 부모, 국가대표 박탈해야" 靑청원

[SR(에스알)타임스 류재정 기자]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 이 국민청원에 등장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추행 사건'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급속도로 퍼지며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피해 아동의 아버지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아동 간 성폭행 문제에 대한 법적 장치와 가해자로 지목한 아이 아버지의 국가대표 선수 자격 박탈을 요구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 관련 글은 '딸 아이가 성남 모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제목으로 "5세 딸 아이가 지난 4일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제게 털어놨다"는 말로 시작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피해자 여아는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또래 남아로부터 신체 주요부위에 대한 상습적인 성추행을 당했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어린이집 교실 내에서 교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이같은 성추행은 상습적으로 이어졌고, 글쓴이는 병원에서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글쓴이는 "제 딸은 어린이집과 아파트단지 내에서 당한 성폭력 트라우마로 인해 주차장에서는 "○○이 만나면 어떡하지?" 라고 하며, 어두운 곳에 대해서는 공포를 느끼고, 밤에는 악몽에 시달리며 "하지마, 싫어, 안해!" 이런 잠꼬대를 연일 하고 있다"고 고통받고 있음을 털어놨다.

이어 "아이는 너무 불안해하는데 가해자를 저희 거주지로부터 분리조치를 청구할 수 있다고 하며, 100미터 이내 접근을 금지하는 조치를 할 수 있다고 하는데 가해자와 저희는 같은 아파트단지에 살고 있으며 심지어 바로 옆동이다"고 알렸다.

하지만 가해자 측 부모는 자기 자식 가해자, 범죄자 취급하지 말라며 "이사도 못가겠다고 한다"며 "아파트 주차장, 그것도 자기동 앞도 아니고 우리동 통로 바로 앞에 가해자네 차가 주차돼있는것만 봐도 피가 거꾸로 치솟는다"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이같은 글은 온라인 내에서 확산됐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아동간 성폭력사고 시 강제력을 가진 제도를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등장했다.

▲ⓒ

YTN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아이 부모는 일부 잘못을 시인하면서도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며 오히려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피해자 아이 부모 측은 "가해자의 법적대응이란 기사에 조금이라도 걱정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걱정하지마시라고 말씀 드린다. 저희는 단 한줄의 허위사실이나 과장된 글을 쓰지않았다'며 "법적대응?허위사실유포? 전혀 두렵거나 걱정하지 않는다 제가 쓴 호소의 글은 모두 다 증거자료가 있는 100프로의 사실이다"고 주장했다. 

류재정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