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경제&라이프] 신선식품 유통 채널도 온라인이 대세…60.0% 성장
  • 김경종 기자
  • 승인 2019.11.06 16:45:19
  • 댓글 0
ⓒ칸타

- 칸타, 최근 3년간 신선식품 유통 채널 변화 분석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최근 온라인에서 신선식품 구매가 크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6일 칸타에 따르면 2019년 2분기 기준 신선식품은 최근 1년 전체 일용소비재(FMCG) 시장에서 52.1%의 구매액 비중을 보여 2년 전보다 6.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 채널은 같은 기간 대비 60.0%로 크게 성장했다.

전체적인 오프라인 FMCG 시장에서 대형할인점, 슈퍼마켓, 재래시장은 타 채널로 전환이 증가하며 성과가 부진한 가운데, 창고형매장과 식자재마트, 온라인 채널은 기존 구매자의 소비 증가와 함께 채널 경쟁에서 우위를 보였다. 

오프라인 구매자는 대부분 온라인 채널이나 식자재마트로 이탈하는 모습이 두드러졌다. 창고형매장은 다른 오프라인 채널 대비 우위를 기록했지만 온라인 채널에는 약한 모습을 나타냈다. 

최근 1년 동안 대형할인점은 식자재마트로 27%, 대형마트몰 19%, 슈퍼마켓 16%, 창고형매장 15% 구매액 전환율을 기록했다. 

슈퍼마켓은 식자재마트로 구매액 전환 비율이 128%에 달했으며, 창고형매장 36%, 대형마트몰 17%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오프라인 채널 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는 식자재마트와 창고형매장은 신선식품 품목에서 대형마트몰을 비롯한 온라인 채널로 구매액이 이탈하는 모습을 보였다. 

창고형매장의 경우 대형마트몰로 33%, 식자재마트 13%, 쿠팡 7%, 티몬 4%, 11번가 3%의 신선식품 구매액 전환 이탈 비율을 보였다. 식자재마트는 대형마트몰에만 2%의 금액 이탈을 내주었으며, 대부분의 유통채널에서 유입이 더 많았다.

최근 온라인 채널 성장에는 신선식품과 식품그로서리 품목의 기여가 컸다. 반대로 대형할인점의 부진은 신선식품과 식품그로서리 감소가 영향을 주었고, 슈퍼마켓 부진에는 식품그로서리 하락이 크게 작용했다. 

ⓒ칸타

이러한 가운데 최근 신선식품 카테고리 성과가 두드러진 쿠팡과 티몬은 기존 재래시장과 슈퍼마켓, 대형할인점 구매자를 유입시키면서 채널 내 신선식품 중요도가 각각 13.1%와 20.1%로 늘어났다.

쿠팡과 티몬 모두 재래시장과 슈퍼마켓으로부터 전환된 신선식품 구매 금액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쿠팡으로 구매금액이 전환 유입된 채널의 비중은 재래시장 32%, 슈퍼마켓 24%, 대형할인점 12%, 오프라인 기타 채널 10% 등으로 나타났으며, 티몬은 재래시장 35%, 슈퍼마켓 16%, 대형할인점 10%, 오프라인 기타 채널 8%의 구매 금액이 전환 유입됐다.

심영훈 칸타월드패널 사업부 이사는 “신선식품은 구매가 빈번하고 전체 FMCG 시장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매우 크다. 몇 년 전부터 온라인 쇼핑몰들이 트래픽을 늘려 다른 제품 구매 유도에 도움이 되는 신선식품 카테고리를 강화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대형할인점들은 옴니쇼핑 시대에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을 잡기 위해 대형마트몰에서 신선식품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며 “과연 신선식품이 온라인 쇼핑몰의 지속 성장 동력이 될지, 대형할인점의 수성 기회가 될지는 향후 소비자들의 선택에 달렸다”고 예측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