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12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SR삼라만상 오늘의 운세
[♣오늘의 운세-11월 10일 띠별운세]
  • 류재정 기자
  • 승인 2019.11.10 00:00:00
  • 댓글 0

-오늘의 운세 2019년 11월 10일 일요일 (음력 10월 14일) 

 

[SR(에스알)타임스 류재정 기자] 1948년생(쥐띠)부터 1995년생(돼지띠)까지 2019년 11월 10일 오늘의 운세는 어떨까? (오늘의 띠별 운세/생년월일운세/띠별 오늘의 운세 무료보기)

 

2019년11월10일

쥐띠 : 꾀꼬리가 가지 위에 깃을 치니 조각조각 황금이다. 재물과 영화가 찾아온다. 단 구설을 조심하라.

1948년생, 주위의 도움을 청하라. 들어줄 것이다.
1960년생, 기다리지 말고 움직여라. 단 서쪽은 금하라.
1972년생, 경거망동하지 말라.
1984년생, 어려운 시험에 합격한다.

 

 

소띠 : 고진감래라 하였다. 희망을 가지라.
1949년생, 귀인이 찾아오니 반갑게 맞이하라.
1961년생, 운이 좋으니 가는 곳마다 좋은 일이 생긴다.
1973년생, 남에게 이야기 하지 마라, 마음만 더 아프구나.
1985년생, 건강한 몸에 밝은 지혜가 있다.

 

 

범띠 : 상하가 단결하여 만사형통이다.
1950년생, 뜻밖의 일로 쉽게 이루어진다. 부귀공명 누리는구나.
1962년생, 붙어 봐야 승산 없고 이겨 봐야 덕이 없다.
1974년생, 성에 차지 않더라도 당분간 만족하고 자중하라.
1986년생, 취직의 길이 열린다.

 

 

토끼띠 : 사치하지 말라. 검소의 미덕이 제일이다.
1951년생, 자존심을 버려라.
1963년생, 가끔씩은 상대에게 빈틈을 보이는 여유를 가지라.
1975년생, 잃어버린 물건은 북방에 있다.
1987년생, 성에 차지 않더라도 당분간 만족하고 자중하라.

 

 

용띠 : 과감히 밀고 나가라. 상하가 협조한다.
1952년생, 고생 끝에 낙이 온다. 단 부정한 생각은 버려라.
1964년생, 포상이나 승진수가 있겠다.
1976년생, 문서적으로 어려움을 겪게되니 안타깝다.
1988년생, 지나친 욕심은 화를 부른다. 자중하라.

 

 

뱀띠 : 마음 태우지 마라. 되어도 늦게 이루어질 것이다.
1953년생, 헛된 재물을 탐하지 말라.
1965년생, 작은 것이 쌓여 큰 것을 이루니 차근차근 성취하라.
1977년생, 술집 가까이 가지 마라. 오늘은 금주하라.
1989년생, 주변에 휩싸이지 말지어다.

 

 

말띠 : 오늘 하루는 기도해라. 내일은 번창하리라.
1954년생, 시비에 가담치 마라. 불리하다.
1966년생, 노력에 공전하고 손실이 있겠다. 나중으로 연기하라.
1978년생, 약속을 지켜라. 불가하면 사전에 양해를 얻어 구설을 차단하라.
1990년생, 여행은 나중으로 연기함이 좋겠다.

 

 

양띠 : 소망이 너무 크다. 작은 것에 신중하라.
1955년생, 당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할 기회가 오고 있다.
1967년생, 작은 소망은 이루어진다.
1979년생, 백년해로할 배필을 만난다.
1991년생, 취직이 되거나 시험에 합격한다.

 

 

원숭이띠 : 가만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 돌다리도 두드려야 한다.
1956년생, 매사에 조심하라. 두 번 세 번 확인하라.
1968년생, 부정한 방법은 마음에 담아 두지 마라.
1980년생, 떠난 연인은 돌아오지 않는다. 기다리지 말라.
1992년생, 다음 기회를 노려라.

 

 

닭띠 : 곧은 소나무가 잘리 우고 봄풀은 서리를 맞는다. 앞서가지 마라.
1957년생, 뜻하지 않은 지출이 생기고 근심이 생긴다.
1969년생, 큰 진전은 없으나 어려운 일이 잘 풀리니 바쁠 것도 없다. 쉬었다 가라.
1981년생, 마음을 달래 줄 벗이 찾아온다.
1993년생, 집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새로운 일을 구상해보라.

 

 

개띠 : 길을 잃고 방황하나 귀인의 도움으로 해결된다.
1958년생, 시비하지 말라.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재산이다.
1970년생, 건강은 회복되나 외출은 삼가라.
1982년생, 하늘이 복을 주니 행함이 곧 기쁨이다.
1994년생, 명성과 이익이 도처에 있다.

 

 

돼지띠 : 세상에 믿을 이가 드물구나. 경거망동 말지어다.
1959년생, 억지로 하려 말고 기다려라.
1971년생, 한 발작씩 양보하여 화해함이 상책이다.

1983년생, 내 인생의 주인은 자신이다. 소신껏 행동하라.
1995년생, 시기가 좋지 않다. 거래는 연기하라.

 

제공=드림웍


류재정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