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8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환경 산업
[SR환경] 포스코, 선박용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시장 본격 공략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9.18 17:26:45
  • 댓글 0
▲선박용 탈황설비.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 IMO 2020 충족 위한 선박용 탈황설비용 'S31254강' 양산 성공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포스코(대표 최정우)는 18일 탈황설비에 필수적인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S31254강' 양산체제를 국내 최초로 갖추고 본격적인 판매 확대에 나섰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와 품질, 생산, 연구소 등 전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CFT를 만들고, 올해 초 탈황설비용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인 S31254강 양산에 성공했다. 탈황설비 강재는 몰리브데넘이 6% 이상 함유된 6Mo강을 사용하는데, 포스코가 개발한 S31254강 역시 6Mo강 중 하나다.

국제해사기구(IMO)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배출가스 환경 규제인 'IMO 2020'에 따라 전세계 선박들은 연료 황산화물 함유율을 현행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추거나 이에 준하는 저감 시스템을 장착해야 한다.

IMO 2020을 충족하는 방법 중 하나인 선박용 탈황설비는 고유황연료유의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황산화물을 90%가량 저감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의 저가 고유황연료유(HSFO)를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올해부터 5년간 1만2,000척 이상의 선박에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강림중공업, STI 등 국내 탈황설비 설계 및 제작사들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탈황설비용 강재는 소수의 해외제철소에서만 생산돼 국내 고객사들이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포스코의 국산화로 납기 단축 및 가격 부담이 줄어 안정적인 소재 수급이 가능해졌다. 포스코는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 사용 경험이 적은 고객사들을 위해 용접 솔루션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화력발전소 탈황설비, 집진기 등 육상환경설비에도 적용할 수 있는 S31254강 판매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