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2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웨이브’ 출범 D-3…OTT ‘춘추전국’ 시대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9.15 09:00:00
  • 댓글 0
▲SK텔레콤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옥수수’와 지상파 3사 OTT '푹'(POOQ)의 통합법인이 18일 출범한다. ⓒ각 사

- 옥수수+푹 통합법인 18일 출범…저렴한 가격 경쟁력

- 애플TV 플러스 ‘출사표’…디즈니 플러스 11월 출격 ‘대기’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SK텔레콤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옥수수’와 지상파 3사 OTT '푹'(POOQ)의 통합법인 출범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 넷플릭스, 유튜브에 이어 디즈니 플러스까지 국내 시장 진출을 선언한 가운데 국내 OTT 시장의 춘추전국 시대가 예상된다.

오는 18일 SK텔레콤과 지상파3사의 통합법인 ‘웨이브’가 출범한다. 앞서 지난 20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옥수수와 푹의 합병을 승인한 바 있다. 합병을 통해 SK텔레콤은 웨이브의 지분 30%를 인수하고,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는 웨이브로 넘어가게 됐다.

이로 인해 국내 최대 규모의 토종 OTT 사업자의 출범이 가시화됐다. 2018년 기준 옥수수의 월간 실사용자 수는 329만 명으로 푹의 85만 명이 합쳐지면, OTT 시장에서 약 45%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웨이브의 출범은 넷플릭스, 유튜브 등 글로벌 사업자들의 공세가 거센 가운데, 이에 대응하기 위한 토종 OTT 연합을 구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다만 실제로 이들과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지에 대해선 업계의 해석이 갈리고 있다. 중요한 것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등 경쟁력과 유료 가입자 확보다.

웨이브는 저렴한 가격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월 구독료는 7,900원(1회선·HD), 1만900원(2회선·풀HD), 1만3,900원(4회선·UHD) 등 3가지로 출시된다. 넷플릭스의 월 구독료(베이직 9,500원, 스탠다드 1만2,000원, 프리미엄 1만4,500원)보다 다소 저렴하다.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위해 웨이브는 약 2,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했다. 재무적투자자(FI)들이 2,0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 인수 형식으로 웨이브에 투자하고, SK텔레콤도 9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다만 넷플릭스가 지난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비로 약 14조 원을 투자한 것을 감안하면 아직 미약한 수준이다.

지난달 23일 김용배 콘텐츠연합플랫폼 부장은 ‘방송산업 활성화와 미디어 콘텐츠 해외 진출 전략’ 세미나에서 “넷플릭스의 킹덤처럼 순수하게 웨이브만 보는 오리지널 콘텐츠는 킹덤 같은 투자보다는 작은 규모로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애플도 구독형 OTT 시장에 본격 출사표를 냈다. 애플은 11일 애플TV 플러스를 공개하고 100여개 국을 대상으로 오는 11월 1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애플TV 플러스는 광고가 붙지 않는 구독형 OTT 서비스다. 월 구독료는 4.99달러로 가족 이용권 가격으로 6명까지 시청할 수 있다. 넷플릭스의 기본 상품이 월 8.99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저렴한 셈이다.

미국에서 11월 12일 론칭하는 디즈니 플러스도 있다. 월 요금은 한달 6.99달러(약 8,500원)로 넷플릭스보다 저렴하다. 디즈니는 자사 콘텐츠를 4K에 명암 대비를 높여 화면에 생동감을 더하는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입체 음향을 구현하는 돌비 애트모스 등과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내에는 내년 상반기 상륙할 예정으로, 국내 드라마 제작사와 접촉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