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2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사람들 인사
[SR인사] 기아차, 中법인 둥펑위에다기아 CEO에 바오능 그룹 출신 리펑 임명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9.09 13:25:41
  • 댓글 0
▲리펑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 ⓒ기아차

- 전 바오능 그룹 상무부총경리, 전 베이징현대 부총경리 역임

- 기아차 최초 중국 현지인 CEO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기아자동차(대표 박한우)가 중국 현지법인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에 리펑(李峰) 전 바오능 그룹 상무부총경리를 임명했다고 9일 밝혔다.

기아차가 현지인을 중국법인 CEO로 선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달 16일부터 합류하게 될 리펑 총경리는 기아차의 중국 내 생산, 판매, 기획 등의 업무를 총괄하며 중국사업 재도약을 위한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게 된다.

리펑 총경리는 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중국시장에 대한 전문지식과 통찰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 현지인으로서 중국 사정에 밝은 데다가 다양한 중국 기업에서 근무한 경험도 그의 장점이다.

현대차의 중국법인인 베이징현대와도 인연이 깊다. 리펑 총경리는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베이징현대 부총경리로 근무하면서 탁월한 업무성과를 이끌어 냈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중국사업 조직 개편에 이어 현지인을 총경리에 임명함으로써 보다 신속하게 현지 시장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중국시장에서 본연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마케팅 역량, 고객 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 진병진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는 현대차 앨라바마 생산법인장(HMMA)으로 부임한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