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4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경제&라이프] BMW코리아, 국내 물류센터 확장…300억원 투입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8.28 18:09:43
  • 댓글 0
▲BMW코리아  안성 물류센터 . ⓒBMW

- 물류센터 8만 8,000㎡ 규모로 확장

- 'AS 구독 서비스' 도입 및 드라이빙센터 확장 계획 발표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BMW코리아는 28일 총 300억 원을 투자해 안성 물류센터(RDC)를 확장하고 물류 시스템을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번 물류센터 확장은 지난해 대량 리콜 사태를 겪은 BMW코리아의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신규 투자 계획의 일환이다.

BMW의 해외 법인 중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안성 RDC는 현재 5만 7,000㎡ 규모에서 이번 투자로 축구장 8개 크기인 8만 8,000㎡ 규모로 확장된다.

BMW의 RDC는 이미 부품 가용 능력이 업계 최다 수준인 8만 6,000여 종에 이르고 있으며, 확장시 더 많은 부품을 취급·보관하게 될 전망이다. BMW코리아는 향후에도 부품 발주부터 입고, 보관, 출고에 이르는 부품 공급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여기에 인공지능(AI)을 적극 활용해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구축, 물류시스템 일부에는 자동화 프로세스를 도입해 생산성·효율성 개선에 나선다. 이와 함께 그간 문제로 지목됐던 애프터세일즈(AS) 분야의 미비점들을 개선하고 독일 본사와 딜러사 등과 함께 조직 내 혁신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정립할 계획이다.

특히, BMW코리아는 AS 분야에서 국내 딜러사를 통해 고객의 의견을 직접 수렴하고 이를 본사와 함께 한국 고객들에게 직접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적용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BMW는 보증 기간이 지나 AS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위한 'AS 구독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선보일 계획이며, 기존 디지털과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서비스 공급 용량을 향후 3년간 1.5배로 확대하고 고객 접근성을 높이는 전략도 실행한다. 서비스 공급 용량 개선을 위해서는 '서비스 팩토리' 도입과, 대형 마트와 연계한 경정비 서비스(PIT)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상천 AS 총괄 상무는 "리콜을 통해 얻은 값진 교훈들을 통해 본사 등과 함께 고객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BMW코리아는 125억 원을 신규 투자한 드라이빙센터의 확장 계획도 발표했다. 오는 10월 완공을 앞둔 BMW 드라이빙센터는 5만 ㎡ 이상의 공간이 증설되며, 완공 후 총 29만 1,802㎡의 규모를 갖추게 된다.

한상윤 대표는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위기에서 얻은 교훈들을 바탕으로 한국 사회에 진정성 있는 투자를 지속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