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3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금융권 'DLF·DLS' 8224억 판매…금감원 고강도검사 착수
  • 전근홍 기자
  • 승인 2019.08.19 18:10:57
  • 댓글 0
ⓒ금융감독원

- 전체 판매액 99% 은행에서 판매… 투자금액의 '89%'는 개인투자자

- 금융감독원, 대규모 원금손실 우려에 고강도 검사 착수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대규모 원금손실 우려로 문제가 불거진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ㆍDLS)의 판매 규모가 8,22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품구조가 복잡하고 원금손실 가능성이 큰 상품에 개인투자자가 89%를 웃돌아 금융감독원이 고강도 검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19일 금융감독원은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 판매현황 및 대응방향을 발표하고 해당 상품의 설계·제조·판매 전반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국내 금융사들의 주요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ㆍDLS) 판매잔액은 총 8,224억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금융사별로는 우리은행(4,012억 원)이 가장 많았고 이어 하나은행(3,876억 원), 국민은행(262억 원) 등 순이다.

전체 판매액의 99%가 은행에서 팔렸는데, 투자금액의 89%는 개인투자자로부터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유안타증권도 50억 원으로 증권사 중 가장 많았고, 미래에셋대우증권 13억 원, NH증권 11억 원으로 판매했다.

형태별로 살펴보면 전체 판매잔액의 99.1%가 은행에서 펀드(사모DLF)로 판매됐다. 8,15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증권회사에서는 사모 DLS로 판매됐는데 74억 원 수준에 그쳤다.

판매량이 많았던 영ㆍ미 CMS 금리 연계 DLF(하나은행)는 잔액은 6,958억 원이다. 금감원은 이 중 현재 85% 가량이 손실구간에 진입한 것으로 봤다.

CMS 금리란 외환시장에서 고시되는 ‘이자율 스와프 금리’를 말하는데, 만기까지 현재의 금리 수준이 유지될 경우 총 손실률은 56.2%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독일 국채 금리에 연동된 DLF(우리은행)는 상황이 더욱 좋지 않다. 판매잔액은 1,266억 원으로 비교적 적다. 하지만 판매금액 전체가 손실구간에 진입했다. 만기까지 예상 손실률은 무려 95.1%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

DLF·DLS 판매 손실이 수천억원을 상회하자 달할 것으로 금감원도 설계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을 점검하고, 문제가 없었는지 내부통제시스템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방침이다. 이를 위해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은행 등을 대상으로 이달 중 합동검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금융감독원 한 관계자는 “이미 금감원에는 불완전판매를 주장하는 소비자들의 분쟁조정 신청이 29건 접수된 상태”라며 “관련 판례 등을 참조해 분쟁조정을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율이나 유가 등을 기초로 한 다른 고위험 파생결합상품의 판매에 대해서도 판매 모니터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포커스] 하나은행, 올 상반기 지급보증 14조 3851억 ‘압도적’ icon[SR포커스]글로벌 금융변동성 확대…시중은행, 외환 리스크관리 ‘충분’ icon[SR경제&라이프]KB국민은행, 자영업자 상생 위한 플랫폼 최초 출시 icon[SR소비자이슈]삼성화재·KB생명, ‘입맛대로’ 자문…극단적 선택 ‘보험금’ 지급거절 icon[SR경제&라이프] NH농협은행, 청소년 대상 '여름방학 특강 금융교육' 실시 icon[SR포커스] "보이스피싱 피해 사기사건 철저히 수사하라" icon[SR경제&라이프] 우리은행-중소벤처부-여성경제인협회 ‘자발상생기업’ 업무협약 icon[SR경제&라이프]KB국민은행-아주대학교, 데이터 분석으로 고객 보호 강화 icon[SR포커스]하나은행‧우리은행, ‘DLS 쇼크’ ‘피해자’ 구제방안 주목 icon[SR경제&라이프] KB국민은행, 해외송금 서비스 제휴은행 확대 icon[SR경제&라이프]금소연‧키코공대위, '우리은행 DLS사기' 검찰고발 icon[SR경제&라이프] 우리은행, 보이스피싱 악성앱 탐지 서비스 실시 icon[SR경제&라이프] KB국민은행, '청소년의 멘토 KB!' 학습공간 준공식 icon[SR경제&라이프] 우리은행 ‘우리WON뱅킹’ 특화상품 5종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달러 강세 흐름속…외환 보유액 최소수준 icon[SR경제&라이프] 금감원 "저축은행 불건전 영업 집중 검사할 것" icon[SR경제&라이프] KB국민은행-미얀마 양곤 주정부, 무주택 저소득층 지원 협약 icon[SR경제&라이프] 윤석헌 "카드론 금리 산정 문제 많다" icon[SR경제&라이프] 시중은행,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봇물'…전년동기 比 83.1% 증가 icon[SR경제&라이프] KB국민은행, 'KB 자산관리 힐링 세미나' 개최 icon[SR경제&라이프] 만기도래하는 DLF…일부 원금손실 회복 icon[SR경제&라이프] 제윤경 의원 “사모펀드 규제완화 영향, 파생상품 판매 규제 필요” icon[SR경제&라이프] 국감 역풍 피한 우리ㆍ하나은행…증인 채택 무산 icon[SR경제&라이프] 심의기록까지 조작해 'DLF' 팔아치운…우리은행과 하나은행 icon[기자수첩] 우리ㆍ하나은행장, 그들만 모르는 ‘사과의 기술’ icon[국정감사 2019] 우리‧하나은행 DLF사태…“사기 판매일 수 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