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1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경제&라이프] '보이콧 재팬' 영향...아시아나,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노선 운항 중단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8.07 16:12:45
  • 댓글 0
▲ⓒ아시아나항공

-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일본 노선 운항 축소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으로 향하는 항공 여객이 급감하고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부산발 오키나와 노선의 운휴를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앞서 아시아나 항공은 최근 서울발 후쿠오카, 오사카, 오키나와 노선의 항공기를 A330에서 A321·B767로 변경해 좌석을 줄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수요에 따른 공급 조정”이라고 밝혔지만, 업계는 ‘보이콧 재팬’의 확산 때문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대한항공도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고, 다른 일본 노선에 투입하는 항공기를 소형기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일본 노선 운항 축소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달 24일부터 무안~오이타 노선 운항을 중단했다. 9월부터는 대구~구마모토, 부산~사가 등 정기편 운항도 중단할 계획이다. 이스타항공도 9월부터 부산~삿포로/오사카 노선의 운휴를 결정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