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7.23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경제&라이프] 현대모비스,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개발...교통사고 예방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7.14 11:43:19
  • 댓글 0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 동공추적∙안면인식 ‘시선 추적 경보장치’ 국내 최초 상용차종 적용

-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종 공급…버스, 승용 부문에 확대 적용 추진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현대모비스(대표 정몽구)가 운전자의 얼굴을 알아보고 시선 추적까지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운전자의 안면 생체정보를 정확히 분석해 운전 부주의 상황을 경보해주는 최첨단 시스템(DSW)의 개발에 성공하면서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종에 국내 최초로 양산 공급한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은 차량 실내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운전자의 안면을 인식하고 ▲졸음운전 ▲주의분산 ▲피로누적 등 운전자 부주의에 따른 차선이탈, 차선침범 위험 등을 판단해 클러스터 표시와 경보음, 진동 등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 사고를 예방한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은 눈∙코∙입∙귀 등 특징점을 통한 운전자 식별과 동공인식을 통한 시선추적까지 가능해 동종 업계 시스템 중 최첨단 제품이다. 또한, 다수의 운전자를 등록할 수 있어 시트와 미러 자동 조절 등 개인화 기능과 연동도 검토하고 있다.

이러한 높은 수준의 시스템은 전 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승용 부문에 거의 적용되지 않았으며 상용차에는 아예 양산 사례가 없다. 현대모비스가 상용차종부터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적용하는 이유는 상용차의 장거리 주행에 따른 부주의 운전이 대형 참사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지난 2012~2017년간 경찰청과 교통안전공단의 통계 분석 결과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는 4건 중 1건꼴로 버스와 영업용 승합차, 화물차, 특수차, 택시 등 사업용자동차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교통사고의 상당수는 부주의 운전에 따른 것이다. 도로교통공단은 부주의 운전이 교통사고의 42%를 차지하는 것으로 발표한 바 있다. 운전미숙 부주의(16.3%), 신호위반과 졸음(14%), 전방주시 태만(11.6%) 순이다.

유럽신차평가제도(Euro NCAP)는 내년부터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평가 항목에 반영하는 등 글로벌 안전 가이드라인도 강화되고 있다. 정부에서도 올해부터 국내에서 새로 출시되는 11m 이상의 대형 승합차와 20톤을 초과하는 화물 특수자동차에 전방충돌방지시스템, 차선이탈경고장치 등의 능동안전시스템을 의무 적용하도록 하는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이 밖에도 현대모비스는 올 초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 글로벌 스타트업인 딥글린트(Deep Glint)와 딥러닝을 활용한 탑승자 인식 알고리즘의 협력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딥글린트사의 안면인식 및 분석 시스템은 50m 거리에서 1초 내에 10억 명 중 1명의 얼굴을 판별해낼 수 있을 정도로 빠르고 정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인식기술에 딥러닝을 접목해 영상 기반의 모션분석과 생체인증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심박측정, 음성인식과도 연계해 생체리듬을 측정하고 탑승자의 스트레스 정도와 음주 여부를 파악하고 감정인식까지 구현하는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을 고도화하는 차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탑승자 센싱 기술에 자동제동, 조향 등 샤시제어 기술을 연동시켜 심정지 등 응급 상황에서 자동차 스스로 갓길에 정차하고 긴급구조를 호출하는 등 한시적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의 기술도 2021년 안에 선보인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Electrical & Electronics)연구소장(전무)은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은 자동차가 운전자를 인식하고 이해해 능동적으로 대응하도록 돕는 의미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 버스와 승용차종에도 확대 공급을 추진하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 야노경제연구소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을 포함한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의 글로벌 시장 규모가 2015년 2,400억 원에서 2025년 6,800억 원 규모로 연 평균 12.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