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8.18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경제&라이프] LGU+, “최적의 5G 셀 설계, 커버리지 확대한다‘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5.17 10:01:01
  • 댓글 0

- 4개 전파모델 개발…지역별 적합한 셀 설계 추진

ⓒLG유플러스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지역을 대상으로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한 셀 설계를 통해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 수를 설치하더라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더 넓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최적의 5G 네트워크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서 5G 망에 가장 적합한 전파모델을 개발해 기존 LTE 설계 방식과 비교 테스트를 진행했다.

검증 결과 균등한 속도가 제공되는 커버리지가 LTE방식으로 기지국을 설치 운영할 경우 90% 수준에 그치는 반면 고유 전파모델을 통한 셀 설계 방식 적용 경우 95%로 늘어났다.

이번에 적용한 4가지 고유 전파모델은 기지국이 위치한 지역의 특성에 맞도록 ▲고층빌딩 밀집지역에 필요한 수평과 수직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댄스어반 ▲일반 도심지의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어반 ▲중소도시의 커버리지를 커버하는 서브 어반 ▲도심외곽 지역으로 커버리지 수평으로 넓게 확장이 필요한 루럴 등이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초에 5G 전국망 설계를 완성, 연내 85개시 서비스를 위한 구축을 진행 중이며, 정교한 셀 설계를 통해 보다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최적의 5G 장비 위치와 안테나 방향 각을 선정하는 작업인 셀 설계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셀 설계 툴을 활용해 자체 전파모델을 개발하여 효율적인 셀 설계를 통해 5G 망을 구축하고 있다.

윤오한 LG유플러스 Access담당은 “단순히 LTE 기지국 위치에 5G 기지국을 구축하는 기존 설계방식을 탈피, 5G만의 서비스를 위한 최적 위치에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구축비용 절감, 통화 품질의 지역적 차이 제거, 커버리지 조기 확대 등을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