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6.24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인권
[SR인권] 검사의 '말'과 김성수의 '눈물'... PC방 살인 김성수 사형 구형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9.05.16 19:52:25
  • 댓글 2
▲ⓒPC방 살인 김성수 사형 구형

 

-'PC방 살인' 김성수에 사형 구형하며 검사가 남긴 말

-검찰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에 사형 구형 "사회와 격리"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김성수는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 위험이 높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이환승 부장판사)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외에는 어떤 말씀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피의자 김성수)

검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30)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1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성수는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며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 위험이 높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 동생에게는 "폭행에 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반성이 없다"며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최후변론을 위해 피고인석에서 일어난 김성수는 감정이 북받쳐 오른 듯 한동안 말을 하지 못하고 긴 숨만 내뱉었다.

어렵게 입을 뗀 김성수는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외에는 어떤 말씀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작년 12월 구속기소 됐다.

김성수의 동생은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몸을 뒤로 잡아당겨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공동폭행)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에 대한 선고는 내달 4일로 예정됐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