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2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檢, 삼성전자TF 압수수색…삼바 증거인멸 ‘윗선’ 수사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5.16 15:22:35
  • 댓글 0

- 사업지원TF 및 삼성바이오 본사 등 압수수색

- 정현호 사장·김태한 대표 수색 대상 포함

ⓒ삼성전자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6일 오전 경기 수원시 본사와 서울 서초사옥에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과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 본사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사업지원TF는 옛 삼성전자 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팀장인 정현호 사장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의 사무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최근 구속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서모 상무를 통해 사실관계를 추궁한 바 있다. 구속된 임원들은 검찰 조사에서 윗선의 지시가 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해 수사를 앞두고 관련 회계자료와 내부 의사소통 과정이 기록된 회사 공용서버 등을 직원 자택과 공장 바닥 등지에 은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한 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하는 등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