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3.25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소비자이슈 산업
‘하이넷(HyNet)’ 출범…수소충전인프라 구축 전문 법인
  • 김두탁 기자
  • 승인 2019.03.10 15:02:47
  • 댓글 0

- 8일 법인 설립 완료…민간충전소 시대 본격 개막

- 수소충전인프라 구축 위해 수소연관산업 선도기업 13개사 특수목적법인 설립

- 올해부터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총 100기 구축·운영 목표

[SR(에스알)타임스 김두탁 기자] 수소충전인프라 구축 전문 법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drogen energy Network-HyNet, 이하 하이넷)가 공식 출범했다.

하이넷은 지난 8일 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오는 11일부터 국내 수소충전소 구축 및 운영 사업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하이넷은 ▲수소충전소 사업의 어려움을 타개하고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의 핵심 조건인 수소충전소 확대 구축을 위해 수소전기차 제작사 등 국내외 수소연관사업 선도기업 13개사가 공동으로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하이넷’ 참여 기업은 한국가스공사(1대 주주), 현대자동차(2대 주주), 에어리퀴드코리아, 에코바이오홀딩스, 우드사이드, 코오롱인더스트리, 효성중공업, 넬코리아, 범한산업, 제이엔케이히터, SPG케미칼, 덕양, 발맥스기술 등 13개 업체다.

이번 하이넷의 공식 출범을 통해 그동안 정부 및 지자체 주도로 시행돼 왔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사업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넷 설립 준비위원회는 정부 기조에 발 맞춰 작년 중 사업모델 확정 및 참여기업 모집 등의 절차를 거쳤으며, 올해 들어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 등을 완료하고 지난 2월 28일 발기인 총회를 개최했다.

▲지난 2월 28일 개최된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발기인 총회에서 하이넷 참여 업체 대표자 및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기아차

하이넷은 ▲국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한 수소충전인프라 구축 ▲충전서비스 등 수소충전인프라 운영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운영과 관련된 부대사업 일체 등의 사업을 수행함으로써, 2022년까지 수소차 6만5천대를 보급하고 최대 310기의 수소충전소를구축한다는 정부의 ‘대한민국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실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하이넷은 2022년까지 10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으로, 이는 정부의 목표 수치인 310개 중 약 1/3에 달한다.

하이넷은 2028년까지 10년 동안 운영될 예정이며, 국내 수소충전소 구축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연관 기업간 협력을 통한 수소 인프라 구축 초기 비용 분담 ▲민간 투자를 통한 효율성 향상 ▲수소충전소의 적기 보급 및 수소인프라 조기 구축 ▲수소전기차 소유자들의 불편 완화 및 수소전기차 보급 가속화 등의 효과를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김두탁 기자  rex55@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