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5.21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공정운영 산업
스테인리스스틸클럽, 2019년 정기총회 및 제1회 이사회 개최
  • 김두탁 기자
  • 승인 2019.03.05 15:49:03
  • 댓글 0

저가 수입재 공세에 맞서 국산 스테인리스스틸 저변 확대 위한 다각적 지원 결의

소화배관용 및 건설 등 STS 내수 확대 위한 제도개선 및 연구 중점 추진

[SR(에스알)타임스 김두탁 기자]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스틸클럽(회장 배재탁, 포스코 STS마케팅실장)은 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2019년도 정기총회 및 제1회 이사회를 갖고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스틸클럽이 5일 포스코센터에서 2019년도 정기총회 및 제1회 이사회를 갖고 스테인리스강 저변 확대를 위한 지원 등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스틸클럽은 올해 사업목표를 ‘스테인리스강 저변 확대를 위한 전방위적 지원’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목표 달성을 위해 ▲스테인리스강 수요 증대를 위한 각종 제도 개선 활동 ▲스테인리스강 실수요업계 애로 해소 활동 ▲스테인리스강 제품 신규 수요 창출 활동을 중점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스테인리스스틸클럽은 우선 제도 개선의 일환으로 내식성과 더불어 내지진성을 갖춘 스테인리스 소화배관 사용 확대를 위한 소방산업기술원(KFI) 인정 및 LH시방서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개정작업이 실현될 경우 소화배관에 일반배관용 스테인리스 강관을 적용할 수 있어 국내 스테인리스강 수요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건축구조기준 내 스테인리스강 구조설계편 제정을 목적으로 공청회 개최를 추진한다. 클럽 측은 공청회를 거쳐 국가건설기준센터 중앙심의위원회에 STS구조설계 기준(안)이 상정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순조롭게 개정이 마무리될 경우 국내 건축 설계사들이 스테인리스 강재를 건축구조물에 적용할 근거가 마련되어 스테인리스강의수요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테인리스강 실수요업계 사용자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지원활동도 강화된다. 이와 관련해 클럽은 스테인리스강재 취급 및 시공 매뉴얼 제작과 스테인리스강 관련 해외 기술 자료 번역 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중소기업 대상 스테인리스강 기술상담 채널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적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하는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배재탁 스테인리스스틸클럽 회장 외에 LS메탈 김원일 LS메탈 대표, 서수민 DKC 대표, 유규현 포스코대우 전무, 오경택 코리녹스 전무, 이종욱 백조씽크 부사장, 최재주 길산스틸 이사, 손정근 한국철강협회 상무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김두탁 기자  rex55@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