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4.23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문화로 만나는 SR세상
[SR북리뷰] '동방 여행기' 속 두 삽화 '칼리프 하켐 이야기와 시바의 여왕과 정령들의 왕자 솔로몬 이야기'
  • 장의식 기자
  • 승인 2019.02.10 01:40:38
  • 댓글 0

 

[SR(에스알)타임스 장의식 기자] 제라르 드 네르발의 '동방 여행기' 속 삽화 두 편이다. 광증의 발작 상태에서도 동방을 꿈꾼 그의 정신적 여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기원 1천 년경 여동생을 왕비로 맞으려는 동방의 칼리프 하켐과 친구에서 연적이 되었다가 하켐을 구해 주는 그의 분신을 다룬 이야기, 신전 건축을 중심으로 솔로몬과 시바의 여왕 발키스, 명인(名人) 아도니람 사이의 애증 관계를 그린 이야기가 실려 있다.

제라르 드 네르발은 1841년 정신병 발작을 겪고 요양원에서 퇴원한 후, 1842년 12월부터 만 1년 동안 동방 여행을 한다. 거기서 보고 경험한 것들을 1844년 2월부터 친구 아르센느 우세가 경영을 맡은 '라르티스트' 지에 규칙적으로 발표한다.

이 여행기는 1851년 5월 말, '동방 여행기'라는 표제로 전 2권으로 나뉘어 출간된다. 광증의 발작 상태에서도 동방을 꿈꾼 그의 정신적 여정이 이 작품에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칼리프 하켐 이야기/시바의 여왕과 정령들의 왕자 솔로몬 이야기'는 '동방 여행기'의 방대한 이야기 속의 삽화 두 편이다.

'칼리프 하켐 이야기'는 네르발이 드루즈의 족장에게 칼리프 하켐에 관한 역사적 이야기를 듣고 이를 독자에게 전해 준다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기원 1천 년경 여동생을 왕비로 맞으려는 동방의 칼리프 하켐과 그의 분신 이야기다. 친구였던 분신이 연적이 되었다가 다시 그를 구해 주는 이야기 속에 타락한 섭정, 팜파탈의 계략 등이 얽혀 이야기가 풍부하고 신비롭다.

시바의 여왕과 정령들의 왕자 솔로몬 이야기'는 신전의 건축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솔로몬과 시바의 여왕 발키스, 명인(名人) 아도니람 사이의 애증 관계를 그린다.

작품의 무대는 기독교 '성서'의 전통적인 이야기와 같지만 신비주의와 프리메이슨 사상에 입각해 있어 성서와 시각을 달리하는 부분이 발견된다.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살해당한 명인 아도니람은 프리메이슨의 선조로 인정되는 인물이고, 작품에는 더욱이 19세기 낭만주의자들과 보들레르를 비롯하여 상징주의 시인들이 선호한 ‘카인 숭배’ 사상이 완연하다.

 

■ 칼리프 하켐 이야기/시바의 여왕과 정령들의 왕자 솔로몬 이야기
 제라르 드 네르발 (Gérard de Nerval)  지음 | 이준섭  옮김 | 지식을만드는지식 펴냄│342쪽│18,000원

장의식 기자  deasimmm@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