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4.23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SR포커스/해외SR
[SR포커스]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밀어내고 대우조선 인수 할까?…제안서 검토 착수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2.08 12:11:44
  • 댓글 0
 

- 산은, 현대중공업과 합의서 체결...스토킹 호스 방식에 따라 인수자 변경 가능

- 삼성중공업...인수제안서 내부 검토 중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삼성중공업(대표 남준우)이 산업은행(은행장 이동걸)이 보낸 대우조선해양(대표 정성립) 인수제안서에 대해 신중하게 내부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산은의 인수제안서 공문을 접수한 이후 경영진이 회의를 개최하는 등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산은은 지난달 31일 현대중공업(대표 한영석 가삼현) 과 대우조선 민영화 기본합의서를 체결하면서 삼성중공업에도 인수제안서를 보냈다.

산은과 현대중공업의 계약은 주식 교환을 통해 중간지주회사를 설립하는 방식이다. 기존 민영화보다 구조가 복잡하고, 인수의향자를 미리 확보한 상태에서 공개입찰을 진행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이뤄졌다. 스토킹 호스 방식은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하는 인수자가 있을 경우 기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따라서 삼성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할 의향이 있을 경우 현대중공업이 제시한 조건 이상의 협상카드를 내야한다.

인수 제안서의 회신 기한은 이달 28일까지로 삼성중공업이 제안서를 보내오면 산은은 다음 달 4일까지 제안서를 평가해 인수자를 결정하고 8일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만약 삼성중공업이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한다면 산은과 현대중공업의 기존 계약은 무효가 되고 삼성중공업이 최종 인수자가 된다.

한편 업계에서는 삼성그룹이 일반적으로 강성 노조 사업장 인수에 대해 부정적 입장이 강하며, 여기에 더해 삼성중공업이 대우조선 매각설이 나올 때마다 인수할 뜻이 없다고 밝혀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따라서 삼성중공업이 제안서 회신 마감 전에 포기의사를 표명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