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6.25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현대차 7만9천대 리콜…그랜저 2.2디젤, 메카트럭, 마이티 등 3개 차종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9.01.08 15:17:33
  • 댓글 0
▲ⓒ현대자동차

- 그랜저 2.2 디젤 차종은 질소산화물(NOx) 항목이 기준 초과

-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는 현대차가 자발적으로 시정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가 생산한 경유차 7만여대가 배출가스 부품 결함으로 리콜(시정)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그랜저 2.2 디젤,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등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경유차 7만8,721대에 대한 배출가스 부품 제작 결함을 시정하는 개선 계획을 9일 승인할 예정이라고 8일 전했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4년 5월 12일부터 2016년 11월 10일까지 생산된 그랜저 2.2 디젤 3만945대, ▲2015년 1월 1일부터 2018년 8월 26일까지 생산된 메가트럭(와이드캡) 2만8,179대, ▲마이티 1만9,597대 등 3개 차종 6개 모델 등 총 7만8,721대이다.

▲사진 왼쪽부터 그랜저 디젤,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사진출처=환경부) 

그랜저 2.2 디젤 차종은 질소산화물(NOx) 항목이 기준을 초과해 지난해 9월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부 운행조건에서 배출가스재순환량(EGR량)이 충분하지 않아 질소산화물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배출량을 개선할 방침이다.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차종은 질소산화물환원촉매(SCR) 장치의 정화 효율 저하와 매연포집필터(DPF) 균열발생 등 차량 소유자의 리콜 요구 건수가 점차 늘어나 현대자동차가 자발적으로 시정 조처하는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부품을 교체하고 소프트웨어를 개선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해당 차종 소유자에게 리콜 사실을 알리고 9일부터 시정 조치에 들어간다.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에서 시정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경유차의 경우 휘발유 등 유종 차량보다 배출가스 저감 부품이 많고 복잡할 뿐만 아니라 저감장치의 내구성 저하 속도가 빨라 미세먼지 등의 오염물질이 많이 배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