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5.20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동성제약 압수수색...제약업계도 적폐(?) 칼날수사 연말 뒤숭숭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8.12.18 11:12:04
  • 댓글 0

-식약처, 100억원 대 리베이트 혐의 동성제약 압수수색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제약업계가 연말을 앞두고 좌불안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이어 경남제약이 상장 폐기의 위기에 처한 가운데 동성제약까지 압수수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중조단)이 복통약 ‘정로환’ 등으로 소비자들에 잘 알려진 동성제약 본사와 지점 등을 압수수색했다.

식약처는 지난 9월 감사원에서 지적한 동성제약 리베이트 혐의와 관련해 지난 17일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동성제약 본사와 지점 5곳에 수사관 30여명을 투입해 압수수색했다.

식약처는 동성제약이 상품권 등을 대량 구매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약사와 의사 수백명에게 100억 원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회계 장부와 마케팅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이에 앞서 감사원은 2009년부터 5년간 제약회사 5곳이 의사와 약사들에게 의약품을 납품한 대가로 270억 원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을 포착했다며 식약처에 통보했다.

식약처는 조만간 동성제약 관련자들을 소환하는 한편, 나머지 4개 제약사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이 여파로 18일 오전 11시 01분 기준 동성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17.19%(3,300원) 내린 1만5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제약업계는 삼바 쇼크와 경남제약 상폐에 동성제약 압수수색까지 연이은 직격탄에 크게 우려하는 분위기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