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10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지배구조 산업
[SR지배구조] 100대 기업 최고령 임원은 82세 KCC 정상영 명예회장
  • 장의식 기자
  • 승인 2018.11.14 14:42:42
  • 댓글 0

-CXO연구소 분석...100大기업 CEO급 1960년생 최다-임원은 1965년생이 가장 많아

-1962년~1969년 사이 ‘육이구(629)’ 세대 임원이 66.8% 차지…

-삼성전자 68년생,  LG전자 66년생, 현대차 64년생, SK하이닉스 68년생 최다 활약

 

[SR(에스알)타임스 장의식 기자] 국내 100대 기업 CEO급 등기임원은 1960년생이, 임원은 1965년생이 가장 많이 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감소해 지난 2012년 수준으로 회귀될 것으로 전망됐다.

14일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의 ‘2018 100대 기업 임원 숫자 및 연령대 분석 현황’에 따르면 올해 100대 기업 임원 수는 6843명으로 집계됐다.

100대 기업 임원 수는 2010년 6000명에서 6610명(2011년)→6818명(2012년)→6831명(2013년)→7212명(2014년)으로 매년 증가해왔다. 그러다가 6928명(2015년)과 6829명(2016년)에는 2년 연속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7년에는 6900명으로 이전보다 71명 많아졌으나, 올해 다시 6840명대로 줄었다.

오일선 소장은 “내년도 대기업의 임원 숫자 증감 여부는 올해 기업 실적이 중요하게 반영된다”며 “일부 업종을 제외한 다수 업종의 실적 악화와 불황에 대비한 긴축 경영 기조로 인해 2017년 대비 2018년 감소했던 숫자와 비슷한 50명 정도 줄어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 임원 수를 감축하는 기업이 더 많아져 전체적으로 기업의 ‘별’자리가 줄어들 전망이다.

올해 100대 기업 전체 임원 중 가장 많이 활약하고 있는 출생연도는 1965년생으로 705명(10.3%) 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는 1964년생(674명, 9.9%), 1966년생(605명, 8.8%), 1967년생(597명, 8.7%), 1963년생(574명, 8.4%), 1968년생(539명, 7.9%), 1962년생(446명, 6.5%), 1969년생(431명, 6.3%) 순이다. 전체적으로 1962년에서 1969년생 사이에 태어난 ‘육이구(629) 세대’ 임원 숫자만 해도 66.8%(4571명)에 달했다.

출생년도를 5년 단위별로 끊어보면 1965년~1969년 사이에 태어난 60년대 후반 출생 임원이 2877명(42%)으로 가장 많았다. 60년~64년 사이 60년대 초반 출생자는 2354명(34.4%)으로 집중됐다. 이어 70년대 초반 899명(13.1%), 50년대 후반 475명(6.9%) 순으로 나타났다.

100대 기업 중에서도 임원 숫자가 많은 4대 주요 기업의 주력 임원 연령대 층은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1000명이 넘는 임원이 활약하는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과 같은 해에 태어난 1968년생이 111명(10.7%)으로 가장 많았다. ‘SK하이닉스’도 170여명 임원 중 1968년생이 22명(13%)으로 최다였다. 반면 300명이 넘는 임원이 활약하는 LG전자의 주력 임원 연령대는 1966년생(33명, 10.5%)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보다 LG전자의 주력 임원층이 세 살 정도 더 높았다. 현대자동차는 280여명 임원 중 1964년생(39명, 13.7%)이 가장 두터웠다.

 

◇ 삼성 계열사 1960년생 CEO 유독 많아…최고령 임원은 36년생 KCC 정상명 명예회장

이번 조사 대상 100대 기업 임원 중 CEO급에 속하는 등기임원은 290명이었다. 이들 CEO급 중에는 1960년생이 29명(10%)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오너 중에서는 SK 최태원 회장과 KCC 정몽진 회장이 1960년생을 대표하는 경영자로 손꼽혔다. 현대차 이원희 대표이사 사장, 대신증권 나재철 대표이사 사장, 미래에셋생명 하만덕 대표이사 부회장도 1960년에 태어난 동갑내기다. 삼성 계열사 중에서는 유독 1960년생 대표이사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생명 현성철 대표이사, 삼성SDI 전영현 대표이사, 삼성전기 이윤태 대표이사,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대표이사, 삼성카드 원기찬 대표이사 등이 모두 1960년생 야전사령관으로 활약중이다.

1960년생 다음으로 1962년생(25명, 8.6%), 1959년·1961년생(각 24명, 8.3%) 순으로 CEO급 등기임원이 다수 포진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대 기업 최고령 임원은 올해 82세(1936년생) KCC 정상영 명예회장으로 확인됐다. 정 명예회장은 KCC 정몽진 회장의 부친이다. 非오너 중 최연소는 올해 33세(1985년생) SK텔레콤 김지원 상무로 파악됐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전문연구원 출신이자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를 나온 김 상무는 지난 해 현재 회사에서 AI 리서치센터 T-브레인 담당 임원으로 영입됐다.

오너 일가 중에서는 한화 김승연 회장의 차남 한화생명 김동원 상무,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차남 두산인프라코어 박재원 상무도 같은 1985생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매년 대기업 임원 인사의 기본 원칙은 성과에 따른 능력 위주로 발탁하는 것”이라고 전제하면서도 “최근에는 AI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접어들면서 사업 흐름에 맞게 창의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해나갈 수 있는 젊은 임원들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게 표출되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 대상 임원 수는 매출액 순 100대 상장사 기준이고, 임원은 반기보고서에 명시된 등기·미등기 기준이며 비상근과 사외이사는 제외했다. 임원 연령대는 반기보고서에 명시된 내용을 참고해 조사가 이뤄졌다.

장의식 기자  deasimmm@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