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15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사회공헌 산업
[SR사회공헌] 광동제약 "소외이웃 찾아 연탄 전달 온정 나눴어요"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8.11.12 11:14:26
  • 댓글 0
▲광동제약 임직원 및 가족들이 노원구 백사마을 주민들을 위한 연탄을 전달하고 있다ⓒ광동제약

- 광동제약 임직원 및 가족,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 찾아 ‘연탄 나눔’ 봉사

- 2005년부터 매년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에 지속적인 후원과 현장 봉사 병행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임직원과 가족 등 60여 명이 지난 10일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을 찾아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광동제약은 밥상공동체 연탄은행(대표 허기복)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백사마을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및 저소득층 등 난방취약 가정에 연탄 1400여 장을 전달했다.

백사마을은 가파른 산자락 아래 위치한데다 길이 좁아 집 앞까지 차량이나 손수레의 접근이 어려운 곳이 많다. 또한 고령 등으로 인해 겨울철 난방에 필수인 연탄을 직접 준비할 수 없는 소외 이웃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다. 올해 광동제약 임직원은 백사마을 중에서도 고지대에 위치해 접근성이 취약한 가정들을 주로 찾았다. 이들은 지게에 연탄을 싣고 좁고 가파른 골목길을 오르내리며 구슬땀을 흘렸다.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 참여한 광동제약 임직원과 가족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광동제약

봉사활동에 참가한 광동제약 모과균 사장은 “백사마을 어르신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시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우리 마음 속에도 따뜻한 연탄 한 장씩 품고 돌아가서 또 다른 소외 이웃들과도 온정을 나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참여한 연탄은행 허기복 대표는 “오늘 여러분이 전달하는 연탄 한 장의 무게는 3.65kg으로, 우리 체온인 36.5도와 숫자가 일치한다”며, “이곳 주민들에게 광동제약의 따뜻한 마음까지 고스란히 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광동제약은 지난 2005년 밥상공동체 연탄은행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직원들의 기부금만큼 회사가 금액을 더해 제공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의 후원을 지속하는 한편 겨울이면 연탄이 필요한 마을을 직접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