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10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인권 기관 단체
[SR인권] '이게 경호냐?'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 만취에 시민 폭행하고 "기억안나"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8.11.11 11:44:03
  • 댓글 0
▲ⓒ방송화면 캡쳐

-"내가 누군지 아느냐" 만취 난동 부린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 대기발령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이 왜 이러냐?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이 시민을 폭행하는 사고가 발생해 물의를 빚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 유모(36)씨를 폭행·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이날 오전 4시께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 술집에서 다른 손님인 시민 A씨를 폭행한 혐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유씨가 북한에서 가져온 술을 같이 마시자며 합석을 권유했고, 이후 자리를 떠났더니 갑자기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출동한 경찰관을 한 차례 때리고 욕설하며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리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유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자리를 떠나자) 유씨가 ‘왜 여기에 있냐’며 폭행했다. 뒷덜미 잡고 2층으로 다시 끌고 가서 몇 대 더 때렸다. 쓰러뜨린 다음에 얼굴을 축구공 차듯이 10여 회를 가격하는데, 맞으면 죽겠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코뼈가 부러져 수술을 받은 뒤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술집 주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된 유씨는 경찰관도 한 차례 때리고 욕설을 하며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리를 질러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적용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해당 직원은 대기발령 조치됐으며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