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1.12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SR포커스/해외SR
[SR 포커스] 국민 83% "미세먼지 때문에 불안하다"...정부 대책 마련 시급
  • 우태영
  • 승인 2018.11.07 15:01:31
  • 댓글 0

- 통계청 ‘2018년 사회조사 결과’ 발표...국민들, 환경문제에 대해 전반적으로 불안하다 생각

[SR(에스알)타임스 우태영 ] 우리나라 국민들은 환경문제에 대해 전반적으로 불안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특히 미세먼지에 대한 불안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통계청이 7일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나타났다. 통계청은 가족, 교육, 보건, 안전, 환경 부문에 대하여 전국 2만5,843표본가구 내 상주하는 만 13세 이상 가구원 약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올해 5월 16일부터 같은 달 31일까지 16일 동안 조사된 내용을 집계한 것이다. 조사는 2년마다 실시된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환경상황이 5년 전보다 좋아졌다(25.4%)고 보는 사람들보다는 나빠졌다(36.4%)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 많았다. 불과 2년 전보다 나빠졌다는 비율도 29.7%에서 36.4%로 늘어났다. 좋아졌다는 비율은 26.4%에서 25.4%로 감소했다.

▲ⓒ통계청

환경문제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불안하다’는 비율이 ‘불안하지 않다’는 비율보다 높았으며, 미세먼지에 대한 불안이 82.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방사능과 화확물질에 대한 불안이 그, 뒤를 이었다. 이같은 결과는 미세먼지에 대한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사실을 시사한다. 

▲ⓒ

이번 조사에서는 결혼에 대한 생각도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을 해야한다고 결혼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48.1%로 2년 전(51.9%)보다 감소했다. 반면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같이 살 수 있다」는 비율은 56.4%로 2년 전(48.0%)보다 증가했다.

 13세 이상 인구 중「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며 동거를 생각하는 사람은 56.4%로 처음 절반을 넘었다.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는 비율은 2010년  40.5%,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였다. 결혼에 대해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48.1%였다.  절반 이하로 내려간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우태영  wootaiyoung@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태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