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0.21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노동 산업
[SR노동] 기아차 "사내하도급 1,300명 추가 특별고용"
  • 심우진 기자
  • 승인 2018.09.20 12:25:06
  • 댓글 0

- ‘사내하도급 특별협의’서 2019년말까지 고용 합의

- 총 2,387명 직영 고용으로 기아차 사내하도급 문제 근본 해결 기대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기아차 노사는 지난 19일 소하리 공장에서 열린 ‘사내하도급 특별협의’에서 내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300명을 기아차 직영으로 추가 특별고용키로 합의했다.   

기아자동차(대표 박한우 최준영)는 2015년부터 6월말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087명을 고용 완료했고, 이날 추가로 2019년까지 1,300명을 고용하기로 합의해 사내하도급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2019년까지 1,300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 추가 고용이 이뤄질 경우 총 2,387명 전원의 직영 고용이 완료돼 공장내 사내하도급 잔류인원은 없어지게 된다.   

이번 기아차 노사의 특별고용 합의는 정부의 비정규직 관련 정책에 적극 부응할 뿐 아니라, 노사가 자율적으로 사내하도급 문제를 선제적으로 접근, 그 해법을 찾았다는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차는 이번 합의를 통해 기아자동차에 근무하는 생산하도급 추가 인원의 직영 고용이 이뤄져 사내하도급 문제가 사실상 종결된다고 전했다. 또 이번 합의는 법 소송과는 별개로, 노사간 신의성실 원칙에 의거 이뤄져 불필요한 노사간 소모전을 방지하고 노사간 오해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현대차는 2017년 임단협 잠정합의시, 2017년까지 6,000명 사내하도급 근로자의 직영고용에 더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3,500명을 직영 근로자로 추가 고용하기로 하는 등 약 1만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고용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