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14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원 싸다
  • 정현민 기자
  • 승인 2018.09.18 20:18:46
  • 댓글 0
 ▲ⓒ동원홈푸드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분석, 전통시장은 평균 24만3,614원, 대형마트는 평균 31만252원

[SR(에스알)타임스 정현민 기자]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비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원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6일까지 열흘간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 비교조사를 한 결과,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은 평균 24만3,614원, 대형마트는 평균 31만252원으로 분석됐다.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6만6,638원(21.5%) 비싼 셈이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3개 품목에선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이중 채소(43.8%), 육류(23.0%), 수산물(20.7%) 등 순으로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는 게 더 낳았다.

추석 제수용품 중 가격 비중이 높은 쇠고기와 돼지고기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저렴했다.

전통시장의 쇠고기 평균 가격은 탕국용(600g) 2만5,803원, 산적용(1kg) 4만1,773원 등으로 대형마트 3만7,304원, 5만2,103원보다 각각 30.8%, 19.8% 가격이 낮았다.

돼지고기 평균 가격도 다짐육(600g) 6,993원, 수육용(1kg) 2만771원 등으로 대형마트 9,448원, 2만5,842원에 비해 각각 26%, 19.6% 더 저렴했다.

지난해 추석과 비교하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모두 가격이 높아졌다. 전통시장은 22만7,171원에서 24만3,614원으로 7.2% 올랐고, 대형마트는 29만6,485원에서 31만252원으로 4.6% 상승했다.

공단 관계자는 "봄철 이상저온과 여름철 이례적인 폭염, 국지성 폭우, 작년보다 열흘 이른 추석으로 시금치, 무, 대파, 사과, 배와 같은 채소, 과일의 생산과 출하량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공단은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전통시장온누리상품권의 개인할인(5%) 금액을 늘리고 다음 달 31일까지 월 구매한도를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확대했다.

정현민 기자  youmovie12@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