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14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인권 기관 단체
[SR인권] 간호사 입맞추고 몸 더듬거려 강제추행한 60대 병원장 징역1년 "너무 낮다"
  • 정현민 기자
  • 승인 2018.09.12 19:19:44
  • 댓글 1
▲간호사 입맞추고 몸 더듬거려 강제추행한 60대 병원장 징역1년 "너무 낮다"ⓒTV영상캡쳐

[SR(에스알)타임스 정현민 기자] 간호사를 강제추행한 60대 병원장에게 징역1년이 선고됐다.

12일 대법원 2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병원 강모(63) 원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탈의실서 간호사에게 강제로 입 맞추고, 몸을 더듬거리는 등 수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에서는 유일한 증거인 피해자의 진술을 신뢰할 수 있는지가 쟁점이 됐다.

1심은 "피해자가 소리만 쳐도 모두가 들을 수 있는 장소에서 강제추행이 이뤄졌다는 진술을 선뜻 믿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강제추행이 이뤄진 장소 중 한 곳이 환자와 환자보호자가 있는 병실 바로 옆이라는 점이 무죄판단의 결정적 이유가 됐다.

반면 2심은 "피해자가 추행을 당하게 된 상황과 추행방법, 추행이 종료된 이유 등에 대해 구체적이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어 신빙성이 인정된다"며 유죄를 인정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대법원은 2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이에대해 일각에서는 "강씨의 처벌 수위가 너무 약한 것 같다"고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정현민 기자  youmovie12@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ㄷ 2018-09-22 10:11:56

    일관되게진술하고있어신빙성이인정된다
    참신기하네 언제부터 말이 물증보다 높은 증거로 채택된거지 법은 평등해야하는거아닌가 여성의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이라바꿔야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