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0.21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지배구조 산업
[SR 지배구조] 대기업 총수들 상반기 보수 희비?…'이재용 0원, 조양호 58억원'
  • 설현빈 기자
  • 승인 2018.08.17 18:20:17
  • 댓글 0
▲ⓒpixabay

[SR(에스알)타임스 설현빈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14일 반기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총수들의 올해 상반기 보수 규모에 이목이 집중됐다.

일부 총수 일가가 갑질 논란이나 여러 사건 등에 연루되면서 다사다난했던 만큼 총수 일가 별 상반기 보수 규모의 편차는 적지 않은 편이다.

먼저 상속세 미납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경우 4개의 계열사로부터 올해 상반기 약 58억원의 급여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故 구본무 전 LG 대표이사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등도 50억원 정도의 보수를 수령했다. 정몽구 회장은 49억6300만원, 故 구본무 전 회장은 급여 13억6800만원에 상여 40억6000만원 등 총 54억2800만원을 받았다. 허창수 회장은 52억7400만원을 받았다.

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 약 40억원을 수령했다.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올해 상반기 총 71억7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19억9000만원, 이 회장의 남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이명희 회장과 동일하게 19억9000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17억3700만원,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14억61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상반기 급여를 아예 받지 않았다. 올해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지만 여전히 재판이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한 결정으로 보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약 21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 회장은 면세점 관련 뇌물 혐의로 지난 2월 구속 수감된 후, 등기임원으로 재직 중인 계열사에서 3월부터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

대기업 그룹 별 공개된 반기보고서에는 주요 그룹 전문경영인들의 보수도 공개됐다.

삼성전자 권오현 종합기술원 회장은 올해 상반기 총 51억7100만원을 받았다. 급여에 해당하는 금액은 6억2500만원이고, 성과 인센티브‧목표 인센티브 등 상여금으로 45억3500만원을 더 받았다.

아울러 삼성전자의 윤부근 부회장은 26억6100만원, 신종균 부회장은 26억3800만원, 이상훈 이사회 의장은 22억2800만원을 올 상반기에 수령했다. 올해 초에 사업부문장 겸 대표이사에 선임된 김기남 사장은 13억5300만원, 김현석 사장은 10억원, 고동진 사장은 11억600만원을 받았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낸 SK하이닉스 박성욱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에 총 29억3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현대차는 윤갑한 전 사장에서 상반기 보수로 급여2억6900만원과 퇴직금 23억5700만원을 더해 총 26억2600만원을 지급했다.

현대차 정진행 사장은 급여 6억200만원과 상여금 3억6600만원을 합해 모두 9억6천800만원을 받았고, 김용환 부회장은 8억9300만원을 수령했다.

기아차 이형근 전 부회장은 급여 2100만원과 퇴직금 44억800만원 등 총 44억29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설현빈 기자  lovee_bin@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