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10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 소비자이슈] '녹즙 찾는' 30대女 '젤리 찾는' 40대...식품업계 '공략지도' 바뀐다
  • 최헌규 기자
  • 승인 2018.04.30 16:11:27
  • 댓글 0
▲ 기존의 고정 된 음식 선호를 바꿔나가며 소비자들의 폭을 넓히는 게 요즘 식품 업계의 화두로 등장했다. 녹즙이 여성들의 건강 음료로 각광 받거나 햄이나 젤리처럼 어린이가 즐겨먹던 식품이나 간식이 성인들이 즐겨 찾는 식품으로 성장하고 있다. 풀무원녹즙이 구매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풀무원녹즙을 이용하는 주요 고객은 3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풀무원녹즙)

[SR(에스알)타임스 최헌규 기자] 같은 돼지로 만든 음식이라도 아이들이 햄을 좋아한다면 아저씨는 수육을 찾는다는 식의 세대 별로 선호하는 음식 이미지가 다르기 마련이다.

기존의 고정 된 음식 선호를 바꿔나가며 소비자들의 폭을 넓히는 게 요즘 식품 업계의 화두로 등장했다.

녹즙이 여성들의 건강 음료로 각광 받거나 햄이나 젤리처럼 어린이가 즐겨먹던 식품이나 간식이 성인들이 즐겨 찾는 식품으로 성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새로운 고객 확장을 위해 맛의 개선, 원료 변경 등 다각적인 시도가 이어지면서 이런 반전 소비가 가능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녹즙의 경우 중년 남성이 주요 고객층이었지만 젊은 여성이 이를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녹즙 판매회사인 풀무원녹즙이 구매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풀무원녹즙을 이용하는 주요 고객은 3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풀무원녹즙이 처음 론칭 한 1995년엔 연령대로는 40~50대, 성별로는 남성 고객이 80%에 육박했지만 2018년 3월 기준으로 연령별로는 30~40대, 성별로는 여성 고객의 비중이 60%로 기존보다 연령은 낮아지고 성별에선 여성 고객이 늘어나 남녀 비중이 역전됐다.

풀무원녹즙 손민정 PM(제품 매니저)은 “과거 녹즙은 중년 남성들이 건강을 챙기려고 마시는 수요가 대부분이라 명일엽, 케일 등 원료의 영양 성분에 중점에 둔 단일 원료 100%의 제품 위주로 출시됐지만 최근엔 건강과 자기관리,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젊은 3040세대가 주요 고객인 만큼 이들의 취향을 반영해 보다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라인업을 늘리고 맛과 패키지 디자인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육가공 시장에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주로 어린이 반찬용으로 인식되던 햄이 1인 가구, 저출산 등의 영향으로 주 소비자가 아이에서 성인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이 시장조사기관인 링크아즈텍의 최근 4년간 육가공 제품 시장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과거 시장을 주도하던 비엔나와 사각햄, 분절햄 등 반찬용 햄 비중이 줄고, 간단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후랑크와 베이컨 소비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 반찬용 위주 제품에서 성인용 제품 비중이 증가하는 방향으로 소비 패턴이 바뀌고 있다는 설명이다.

아이들이 주로 먹던 젤리도 중장년층 소비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이마트의 지난해 젤리 구매 고객 중 40대 이상의 비중은 59.5%로 2014년 54.9%에 비해 4% 이상 늘어났다. 부드러운 식감으로 치아에 부담이 덜하고 다른 간식거리에 비해 비교적 칼로리가 낮아 중장년층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50대 이상에서 주로 찾았던 건강기능식품은 최근 2030세대에서의 수요가 늘었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실시한 소비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6년 2030세대의 건강기능식품 구입률은 2014년에 비해 6%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대 평균 증가율이 4% 수준임을 감안하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기업들도 속속 2030세대를 겨냥한 별도의 건강기능식품 브랜드를 론칭하고 나섰다.

LG생활건강은 기존의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인 ‘청윤진’을 2030세대에 맞춰 리브랜딩한 ‘생활정원’을 선보였다. 젊은 세대의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건강한 아름다움과 생기 넘치는 라이프스타일 철학을 제안하는 브랜드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천호엔케어는 2030세대를 위한 전용 브랜드 ‘하루활력’을 론칭했다. 2030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해 젊은 층에게 필요한 하루치 활력을 제안해주는 콘셉트로 이들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건강식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최헌규 기자  donstopme@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헌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