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사회공헌 기관 단체
[사회공헌] KT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활동(UCC) UN 공식의견서 채택IT, 통신, 환경, 의료 등 다양한 분야 사회공헌 활동 전개
  • 최헌규 기자
  • 승인 2018.02.07 18:03:34
  • 댓글 0
▲ UN 경제사회이사회 사회개발위원회 니컬라스 헤이건 의장이 KT가 주도하는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UCC 활동을 ‘공식 의견서’로 채택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SR타임스 최헌규 기자] UCC(User Generated Contents)는 사용자가 직접 제작한 콘텐츠로 흔히 알려져 있다. 하지만, 노사공동 나눔협의체의 약자도 UCC(Union Corporate Committee 이하, UCC)를 사용한다. KT가 주도하는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UCC 활동이 UN의 '선도적 사회공헌 모델'로 채택됐다.

KT는 뉴욕에서 열린 UN 경제사회이사회 56차 사회개발위원회에서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이하 UCC) 활동이 ‘공식 의견서’로 채택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7일까지 뉴욕의 UN본부에서 개최됐으며, 한국을 비롯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요 46개국 장관급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UCC는 KT의 주도로 2011년 창립됐으며, 국내 20개 기업이 노사공동으로 참여하고, 구성원은 약 10만명에 달한다.

참여 기업 별 사업의 특성에 맞춰 IT, 통신, 환경, 농촌,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UCC는 국내 뿐 아니라 베트남 등 동남아 소외계층 대상으로 지구촌 봉사활동도 추진해왔다. KT ICT 기술 기반의 한국 이주 베트남 여성과 현지 가족 간 영상상봉 서비스를 비롯해 의료봉사, 주택 건축·보수 등 일자리 창출과 빈곤퇴치를 위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UN은 UCC 활동에 대해 노동조합의 적극적인 참여를 높이 평가했으며, 여러 기업이 이해관계를 넘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하는 것을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 실천에 부합하는 모델로 주목해 공식 의견서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UN은 이번 의견서 채택을 통해 UCC 모델이 다른 UN 회원국들이 모델로 삼을 수 있으며, 모든 글로벌 기업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UN 사무총장이 경제사회이사회 54개 정부에 UCC 사회공헌 모델을 권고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보내고, 해당 의견서는 영어, 불어, 스페인어 등 3개 국어로 번역돼 UN 공식 문서로 영구 보관된다.

또 UN은 2030년까지 전 세계 500개 기업들의 노조와 회사가 함께 UCC와 같은 활동에 참여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며, 이로 인해 약 300만개 양질의 일자리 창출, 1200만명 이상의 소외 계층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대산 KT 경영관리부문장(부사장)은 “이번 UN 공식 의견서 채택은 KT뿐 아니라 우리나라 우수한 지속가능모델이 세계무대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앞으로 KT 노사가 함께 UCC를 통한 상생과 나눔을 확산하고 국민기업으로서 책임과 역할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R타임스 에스알타임스

최헌규 기자  donstopme@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헌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