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13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환경 산업
[환경] '죽음의 알갱이' 미세플라스틱, 치약-미백제 사용금지
  • 이정화 기자
  • 승인 2017.05.23 11:46:02
  • 댓글 0

[SR타임스 이정화 기자] 이른바 '죽음의 알갱이'로 불리는 미세플라스틱을 치약, 치아미백제, 구중 청량제의 원료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의 '의약외품 품목허가·신고·심사 규정 일부 개정안'을 지난 19일 고시하고 시행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개정 고시에 따르면 고시 시행일부터 미세플라스틱을 치약, 치아미백제, 구중 청량제 등 의약외품의 첨가제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다만, 고시 시행 이전 규정에 따라 제조·수입된 해당 제품의 경우 앞으로 1년간 판매하거나 판매 목적으로 진열 또는 보관할 수 있게 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1월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을 고시해 오는 7월부터 미세플라스틱을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새로 지정했다.

식약처 의약외품정책과 관계자는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파괴 등 환경오염 우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미세플라스틱의 사용을 제한하는 요구를 반영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말했다.

미세플라스틱의 정식명칭은 '폴리에틸렌' 또는 '폴리프로필렌'으로, 5mm 이하의 고체플라스틱 조각으로 크기가 매우 작아 하수 정화시설에서 걸러지지 않고 하천이나 바다로 그대로 흘러들어간다.

미세플라스틱이 바다나 하천으로 흘러들어가면 플랑크톤, 물고기 등 해양 생물의 먹이가 돼 어류의 성장과 번식에 장애를 유발하고, 먹이사슬을 통해 결국 인간의 몸속으로 다시 들어가게 된다.

이처럼 미세플라스틱은 하천·해양환경과 생태계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기에 '죽음의 알갱이'라고 불리며 미국, 캐나다 등에서는 사용을 규제하고 있다.

 

이정화 기자  jh92_lee@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